Update 2021.2.27 21:22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코나 전기차 등 2만6699대 자발적..
벤츠·현대차 등 171개 차종 47만..
“광명시흥 신도시 후속조치 구체..
동서발전, 2030년까지 연료전지 ..
<분양 포커스> 현대건설 ‘힐스테..
대우건설, 도면 정보공유·협업 ..
행복청,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
신세계 등 3사, 영업 종료 인천공..
엔협, 엔지니어링기업 디지털 전..
[인사] 한국부동산원 손태..
국토부 윤성원 차관, 청주..
[인사] 한국지역난방공사..
[인사] 건설공제조합
<뉴스 이슈> 소영환 경기도의원 “일산대교, 경기도 등이 인수해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영환 의원(고..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확대
2021-02-23 12:53:18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계획권역이 충청권 7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대전·세종시, 충북·충남도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을 확대하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조정안'을 의결해 국토교통부에 변경을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세종시 출범 전인 지난 2006년 처음 지정 고시됐다.
대전과 충남 공주·계룡, 충북 청주·청원·진천·증평 등 7개 시·군이 포함됐다.


충청권 4개 지자체는 기존 광역계획권역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대도시권을 형성하기 위해 국토부에 광역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이를 통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기존 7개 시·군(인구 258만3000명, 면적 3597㎢)에서 22개 시·군(인구 460만3000명, 면적 1만2193㎢)으로 확대됐다.

 

행복청 송민철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국토부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 간의 상생 협력의 결실“이라며 ”행복도시 건설의 효과가 충청권 전체로 확대돼, 행복도시권이 국토균형발전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복청은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과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올해 말까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장신애 기자tlsdo74299@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광명 시흥에 7만 ..
올 공공부문 시설..
“시멘트산업 탄소..
엔협, 엔지니어링..
가덕도신공항특별..
IPA ‘더 공정한 ..
동서발전, 2030년..
스마트지적사업 연..
“건설인력 양성 ..
GPPC-안산시, 해양..
YGPA, 세계 친환경..
“광명시흥 신도시..
건설사 926곳,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