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5.23 목 9:14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스타얼라이언스, 파리 샤를드골공..
코레일,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
건설기술인협, 사이버연수원 확대..
행안부-LX, 주소정보활용센터 운..
혁신제품 전용 공공조달 플랫폼 ..
코레일 “전철 타고 맛집 여행하..
두산건설, 부산 ‘두산위브더제니..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 발족..
SR, 책임경영 도입
[부음] 이대산(KT에스테이..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결혼] 정근영(전 현대건..
기자수첩/ 서민 호주머니로 돌려막는 버스 주 52시간제
정부가 ‘시민의 발’을 멈추는 대신 이용 요금을 올리는 ..
<분양 포커스> GS건설 ‘과천자이’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GS건설이 오는 17일 ‘과천자이&..
<지상 중계> 전건협 ‘전문건설 CEO 혁신성장 포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14일 메종글래드 ..
 
서울시, 성수동 ‘붉은 벽돌 마을 사업’ 지원 확대
2019-04-22 17:08:03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서울시는 성수동 ‘붉은 벽돌 마을 사업’ 지원을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와 성동구는 지난해부터 성수동 서울숲 북측 일대에서 붉은 벽돌 마을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 대상지 7만1220㎡의 건물 248동 가운데 약 68%에 해당하는 169동이 붉은 벽돌 건물이다. 
이 특성을 살려 성수동을 붉은 벽돌 마을로 명소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붉은 벽돌 건축물 건축·수선비를 지원하고 마을환경개선을 위한 기반시설 등을 설치·정비한다. 


서울시는 사업 활성화를 위해 올해 건축·수선비 지원금을 두 배로 늘리고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비의 50% 이내에서 신·증축의 경우 최대 4000만 원, 수선·리모델링은 최대 2000만 원을 지원한다. 
성능개선공사도 지원대상에 새롭게 포함해 최대 2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해 건축·수선비로 총 4억 원을 편성했다. 


건축·수선비는 성동구 붉은 벽돌 건축물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전·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 한해 인허가를 받은 후 사업구역 내에서 가이드라인에 따라 건축하고 준공한 후 지원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경우 성동구로부터 붉은 벽돌 건축물 심의허가를 받은 후 공사를 진행하면 된다. 
서울시는 올해는 건축물을 우선 정비한 후 내년부터 기반시설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붉은 벽돌 건축·수선비 지원사업 확대로 붉은벽돌 마을이 본격적으로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현대건설, 이라크..
GS건설 시공 ‘베..
인천공항 항공기 ..
감정원, 감정평가..
건설기술인협, 강..
감정원 ‘부동산 ..
여수·광양항 9개..
두산건설, 부산 ‘..
BPA-연변대, 공동..
LH, KBS 보유 부동..
동서발전 “4차 산..
GS건설 컨소시엄 ..
KT, 융합보안실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