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5 화 21:3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한-태국, 2조 규모 도로교통 분야..
HDC현산 ‘속초 2차 IPARK’ 분양..
한진그룹, 反조원태 연합에 정면..
도로공사 “사매2터널 복구에 40..
철도공단, 印泥에 경전철 운영 노..
현대건설기계-현대차, 수소전지 ..
수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성금..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강릉선 KTX ‘탄소발자국’ 인증 획득
2020-01-20 15:52:28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철도공사는 강릉선 KTX가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탄소발자국은 환경부가 저탄소 친환경 제품에 부여하는 인증이다.
제품 생산이나 서비스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으로 환산해 표시한다.


서울∼강릉 구간을 KTX로 이용할 때 1인당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16.0㎏CO2다.
 같은 거리를 승용차로 이용할 때의 29.91㎏CO2의 절반 수준이다.

 
이번 인증으로 한국철도는 경부축, 호남축에 이어 강원축까지 주요 고속철도 노선 전체의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한국철도 정정래 안전경영본부장은 “기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에 앞장서는 공기업으로서 사회와 환경에 대한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엔협 신임 회장에..
공공 발주처도 코..
행복청 등 5곳, 행..
탈원전 정책으로 ..
국토부-LH, 도시 ..
공동주택용지 2년..
코로나 사태 경제..
공항공사, 파라과..
용인시, 기흥역세..
동서발전, 범죄 피..
조달청, 2023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