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4.22 목 0:23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
DL이앤씨, 경기도 의왕서 신혼희..
가스공사 ‘배관망 안정화 작업’..
엔지니어링업계 ‘기술사에 독점..
국토부, GTX-A 철도차량 실물모형..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내년 착공..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
한수원,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
티웨이항공, 중대형기 3대 임대계..
[인사] 전문건설공제조합..
[인사] 한국전력공사
[부음] 남기섭(한국수출입..
[인사] 해양수산부
< PR 마당 > 인테리어 자재도 친환경이 ‘대세’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친환경이 모든 산업에서 떼려야 뗄 수 없..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새만금간척사업은 방조제 축조로부터..
대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디지털 기반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 본격화
조달청, 상반기 사업자 선정… 2023년까지 시스템 통합 2021-03-02 16:13:55

[국토경제신문 전병수 기자] 차세대 국가종합전자시스템(나라장터) 구축사업의 사업자 선정이 상반기에 마무리된다.


조달청은 2일 나라장터 구축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소 소프트웨어사업자 참여지원 예외적용을 인정받음에 따라 상반기 중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대기업의 공공소프트웨어 사업(국가안보‧신기술 사업 등은 제외)의 참여를 제한해왔다.


그러나 나라장터는 국가재정지출의 핵심 인프라로 이번 사업이 다수 시스템을 통합·연계, 신기술을 선제 적용하는 고난도 사업임을 인정받아 대기업의 참여가 허용됐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노후화된 시스템을 디지털 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고 공공기간의 자체조달 시스템을 통합하는 일이다.


조달청은 관계부처와 협의 중인 총 사업비가 최종 확정되는 대로 사업을 조기에 발주, 상반기 내 사업자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조달청 강성민 조달관리국장은 “대기업 간 경쟁이 예상되나 사업 추진과정에서 우수 중소기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국산 소프트웨어도 많이 도입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병수 기자dolsum202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태영건설, 올 1분..
정하영 김포시장,..
기계설비조합 “엔..
K-water, 지자체·..
경기도의회, 민자..
인천공항, 중소기..
BPA, 신입·경력직..
행복청, 올해 세종..
포스코O&M, ESG 경..
인천공항공사-유관..
아시아나, 국내 전..
선박 질소산화물 ..
국토부, 제4차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