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5.20 월 23:31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해양수산연수원, 해군 전역 장병..
부산 오시리아 테마파크 ‘첫 삽..
KCC, 美 실리콘기업 인수
서울시, 공공주택·지역편의시설..
KOEM, 블루카본 연구성과 공유
LG하우시스, 시트 바닥제 ‘엑스..
대우조선, 소난골 드릴십 2호 인..
서울시 ‘10분 생활SOC’ 3700억..
서부발전-관세청, 중소기업 수출..
[부음] 이대산(KT에스테이..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결혼] 정근영(전 현대건..
기자수첩/ 서민 호주머니로 돌려막는 버스 주 52시간제
정부가 ‘시민의 발’을 멈추는 대신 이용 요금을 올리는 ..
<분양 포커스> GS건설 ‘과천자이’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GS건설이 오는 17일 ‘과천자이&..
<지상 중계> 전건협 ‘전문건설 CEO 혁신성장 포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14일 메종글래드 ..
 
‘기존주택 전세임대’ 보증금 반환제도 개선 필요
보험절차 길어 제2금융권서 대출… “주택도시기금으로 선지급해야” 2019-04-19 14:59:21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기존주택 전세임대 보증금 반환과 관련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도의 대상자가 최저소득계층인 만큼, 집주인의 보증금 반환이 늦어지는 경우 사업시행자가 보증보험 처리에 앞서 주택도시기금으로 선지급 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서울시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회는 서울시에 국토교통부의 기존주택 전세임대 업무처리지침 등에 대한 개정 건의를 권고했다고 19일 밝혔다.


현행 제도에서는 보증금 반환과 관련한 보험 처리 절차가 적어도 3개월은 걸린다.
이 기간 동안 당장 이사갈 집의 보증금 마련을 위해 이자율이 높은 제2금융권을 이용하는 사례도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 사례에서 기초수급자 박 모 씨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보증금 2000만 원을 우선지급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관련 규정이 없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보증금 반환이 지연되는 경우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SH가 주택도시기금으로 우선 지급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서울시 박근용 시민감사옴부즈만위원장은 “제도가 개선되면 수급자, 고령자 등 도심 내 저소득층이 전세 보증금을 제때 반환받을 수 있게 돼 대출 부담과 높은 대출이자에서 벗어나 주거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GS건설 시공 ‘베..
대형 건설사 1분기..
에너지공단, 중소..
HF, 부산 사회적경..
건설기술인협, 사..
현대ENG, 현충원 ..
행안부-LX, 주소정..
동서발전-KOTRA, ..
한수원, 스페인에..
국토부, 청년건축..
광안대교 인근 부..
BPA, 베트남 등 부..
코레일 “전철 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