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4.21 수 23:41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
DL이앤씨, 경기도 의왕서 신혼희..
가스공사 ‘배관망 안정화 작업’..
엔지니어링업계 ‘기술사에 독점..
국토부, GTX-A 철도차량 실물모형..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내년 착공..
한수원,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
티웨이항공, 중대형기 3대 임대계..
[인사] 전문건설공제조합..
[인사] 한국전력공사
[부음] 남기섭(한국수출입..
[인사] 해양수산부
< PR 마당 > 인테리어 자재도 친환경이 ‘대세’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친환경이 모든 산업에서 떼려야 뗄 수 없..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새만금간척사업은 방조제 축조로부터..
대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IPA, LNG 추진 친환경 예인선 인천항에 배치
2021-04-08 14:13:14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인천항만공사(IPA)는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친환경 예인선이 올해 인천항에 배치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건조 중인 LNG 추진 예인선 ‘송도호’(324t)가 시운전을 거친 뒤, 인천항에서 상업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유를 연료로 쓰는 기존의 예인선은 대형 선박을 밀거나 끌기 위해 고출력을 내면서 대기오염물질도 많이 배출한다.


IPA는 예인선의 연료를 중유에서 LNG로 전환할 경우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 90.2%, 황산화물 100%, 이산화탄소 24.3%, 미세먼지 94%가 저감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IPA는 LNG 예인선의 최대 80% 수준까지 국산 기자재를 사용해 국산 모델로서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송도호는 총건조비 91억 원 가운데 해양수산부와 IPA가 17억 원을 지원한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LNG 예인선 도입은 환경 보호 및 중공업 등 관련 산업의 일자리 창출과도 연결된다”며 “꾸준한 친환경 선박 도입으로 인청항을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이 없는 항만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선 기자tsbark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태영건설, 올 1분..
정하영 김포시장,..
기계설비조합 “엔..
K-water, 지자체·..
경기도의회, 민자..
인천공항, 중소기..
BPA, 신입·경력직..
행복청, 올해 세종..
포스코O&M, ESG 경..
인천공항공사-유관..
아시아나, 국내 전..
선박 질소산화물 ..
국토부, 제4차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