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5 0:19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국토부, 건설현장 사망사고 ‘징..
김정호 의원 “가스공사, 해외자..
국토부, 22일부터 화물자동차 과..
하영제 의원 “항공안전기술원 인..
HDC자산운용, 부동산펀드 활용 ‘..
‘건설신기술의 날’ 기념식… G..
현대건설, 건설과 예술의 만남 ‘..
SK건설-비아, 건설현장 스마트 안..
한전KPS-한전-한백, 가공송전선로..
[인사] 해양수산부
[인사] 해양수산부
[인사] 해양수산부 ..
[인사] 가스공사, 이승 경..
<뉴스 브리핑> 내년까지 도시가스 혜택, 전국 94%로 확대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LNG라 불리는 도시가스는 ‘도시..
<이 사람> KIOST 유신재 박사, 국제해양연구위원회 의장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유신재 &l..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국회의원의 사기죄
사전적 의미의 사기는 ‘나쁜 꾀로 남을 속이는 것’을 말..
 
에어부산,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 재개
2020-09-29 10:06:12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에어부산이 내달 15일 부산∼칭다오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에어부산의 부산∼칭다오 노선 재운항으로 김해국제공항은 지난 4월 6일 정부의 인천공항 입항 일원화 조치 이후 약 6개월 만에 국제 노선 운항이 재개된다.
김해국제공항의 첫 재운항 국제선이 되는 것이다.


부산∼칭다오 노선은 주 1회 운항으로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 35분에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칭다오 현지 공항에 오전 11시 35분에 도착한다.
해당 항공편은 검역 정부정책 지침에 따라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해 김해공항에 들른 뒤, 다시 인천국제공항 운항한 후 입국을 진행하게 된다.

 

에어부산은 중국 방역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예약을 받는다.
중국 칭다오는 동남권 기업의 공장과 해외 사무소가 많고 한국 유학생도 많은 도시라 지역 기업인 및 유학생의 교통 편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에어부산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탑승객 발열체크, 기내소독, 좌석간 거리두기, 기내 마스크 착용 등 강력한 방역 지침을 통한 철저한 안전운항 체계를 시행 중이다"고 말했다.



장신애 기자tlsdo74299@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건설관리공사, 고..
“인천공항공사, ..
해운조합, 경북도..
해양수산연수원, ..
‘건설신기술의 날..
주택금융공사, 11..
현대건설 3분기 누..
UPA, 내달 4일 ‘..
김정호 의원 “한..
180억 들인 드론 ..
국토진흥원, 중소..
LH, 한국형 스마트..
현대건설, 김포 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