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5.30 7:50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건협 서울특별시회, 운영 문제 놓..
저성장 탈피 전략, 건설 중심의 ..
한국철도 등 지방공기업 21곳, 지..
터키 고속철도 수주 ‘리딩 팀코..
SK건설-한진重, 인천 ‘부평 SK뷰..
현대건설, 내달 ‘힐스테이트 대..
서울시, 건설노동자 주휴수당·사..
서울시 ‘4차 산업 기술 융합’ ..
SRT 수서역에 대형 벽화 설치
[인사] 한국철도시설공단..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인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창간 12주년 특별기획/ 떠오르는 건설교통 신기술①
경쟁이 극심한 산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기업들은 자신만의 무기를 ..
창간 12주년 특별대담/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박선호 <사진> 국토교통부 제1..
 
손 끼임·자동문 갇힘 사고 막는다
국토부, 실내건축기준 개정… 안전 실효성 제고 2019-09-23 11:31:52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손 끼임 사고, 자동문 갇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내건축 안전기준이 개선된다.

손 끼임 방지 장치의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이 누구나 누를 수 있는 높이에 설치된다.  

 

국토교통부는 온라인 국민정책 아이디어를 반영해 ‘실내건축의 구조·시공방법 등에 관한 기준’을 개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아파트 실내 문에는 끼임 사고를 막기 위해 손 끼임 방지 장치를 설치토록 하고 있으나 미관상의 이유로 손 끼임 방지 장치를 설치하지 않거나 임의로 철거하는 사례가 많았다. 


이번 개정안은 손 끼임을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장치 중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손 끼임 방지 장치 외에도 문 닫힘 방지 장치 등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다른 장치도 설치할 수 있도록 해 사고 방지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또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을 누구나 쉽게 누를 수 있는 높이에 설치토록 했다. 
그동안은 제조업체가 수동개방버튼을 임의적인 위치에 설치했다. 
그러다보니 어린이 등이 누르기 어려운 위치에 설치된 경우 자동문이 고장났을 때 제대로 대처할 수 없었다. 


개정안은 바닥으로부터 0.8~1.5m 높이에 자동문 수동개방버튼을 설치토록 해 누구나 쉽게 누를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27일부터 내달 17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 후 법제처 협의, 국무조정실 규제심사 등을 거쳐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앞으로도 국민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고 작은 불편함이라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건협 서울특별시회..
건설투자 경제회복..
SK건설-한진重, 인..
롯데건설, 우수파..
산은, 현대重에 4..
티웨이항공, 키르..
도로공사 ‘정체 ..
건공조, 신문식 전..
대한항공, 수하물..
정부-민간, 2차 특..
해수부 ‘선제적·..
GS건설 ‘광양센트..
서울시, 건설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