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4 월 20:56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레미콘업계 환경성적 표지 인증 ..
반포 3주구, 시공사 재선정 나선..
한진그룹 ‘구글 발굴’ 美 기업..
강성부 “한진 분쟁 장기화 없다..
수원 영통·안양 만안·의왕 등 ..
현대·대림·GS건설, 한남3구역 ..
21일부터 투기과열지구 전체 ‘고..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서부발전-대성에너지, 소외지역에 연료전지 지원
2019-08-21 14:35:42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국서부발전과 대성에너지가 에너지 소외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서부발전과 대성에너지는 21일 충청남도 태안 서부발전 사옥에서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서부발전과 대성에너지는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대구광역시를 시작으로 경상북도까지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에너지 소외마을에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것을 말한다. 


이와 함께 태양광, 풍력 등 다양한 신재생 발전사업도 공동 개발해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부응할 뿐 아니라 에너지 소외지역 내 신재생에너지 자립도 확대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대구·경북 지역 내 마을형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같은 에너지복지 기여사업의 신모델을 구축하고 일자리 창출과 이익 공유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새만금청, 국제협..
에너지공기업, 코..
시아플랜건축사사..
IPA-노사발전재단..
해수부, 수산벤처..
서울시, 노후 건설..
해수부, 해운·물..
시설안전공단·LH..
LX 서울지역본부,..
현대건설기계-현대..
올해 공공부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