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2 목 22:47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3기 신도시 부천대장·고양창릉 ..
민간분양 물량에도 사전청약 도입..
한수원-오라노, 원전해체 분야 협..
건설연 ‘단열·화재안전 성능 갖..
국토안전관리원, 안전보건경영 ‘..
국토안전관리원, 경남도 공동주택..
주택업계 “민간분양 사전청약 시..
SRT 매거진, 창간 5주년 기념 이..
동서발전, 국내 최대 전력 피크부..
[인사] SK에코플랜트
[부음] 김태진(GS건설 재..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뉴스 화제> 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완공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항과 태안 원산도를..
LE 특별 초대석/ 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중부 서해안 지역 새만금에서는 지금 대한..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서부발전, 농가 온실가스 감축사업 제주도로 확대
2021-10-28 14:22:02

[국토경제신문 박채원 기자] 한국서부발전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27일 ‘온실가스 감축 상생협력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 사후관리 업무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2015년부터 저탄소 농업발전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등과 협업사업을 펼쳐왔다.

지난 5년간의 활동은 배출권거래제 외부감축사업 등록과 농가의 에너지비용절감 등의 결실을 맺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시설농가가 많은 제주도를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했다.

 

이번 협약은 배출권거래제 외부감축사업에 등록된 43개의 시설농가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량 모니터링 지원과 배출권 구매 등 사후관리에 협력하자는 내용이다.

 

43개의 농가는 기존 시설을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공기열 히트펌프 등으로 대체해 귤이나 망고 등 농작물을 재배한다.

온실가스 감축으로 확보한 탄소배출권을 서부발전에 판매해 수익을 거두고 냉난방 에너지비용을 줄여 생산비용도 절감하게 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농가에 온실가스 감축 비법을 전수하고, 농가의 감축실적을 구매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배출권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채원 기자cw9698@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DL케미칼, 친환경..
민간분양 물량에도..
부산해수청, 항만..
CM협회, CM능력평..
동서발전, 5년 연..
가스공사, 광주 거..
공항시설 사용료·..
해운조합-한중카페..
KB국민은행, ISA신..
건설기술인협-건축..
SK에코플랜트, 20..
대우건설 ‘음성 ..
포스코건설 ‘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