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2 목 21:8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3기 신도시 부천대장·고양창릉 ..
민간분양 물량에도 사전청약 도입..
건설연 ‘단열·화재안전 성능 갖..
국토안전관리원, 안전보건경영 ‘..
한수원-오라노, 원전해체 분야 협..
국토안전관리원, 경남도 공동주택..
주택업계 “민간분양 사전청약 시..
동서발전, 국내 최대 전력 피크부..
SRT 매거진, 창간 5주년 기념 이..
[인사] SK에코플랜트
[부음] 김태진(GS건설 재..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뉴스 화제> 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완공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충남 보령 대천항과 태안 원산도를..
LE 특별 초대석/ 새만금개발청 양충모 청장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중부 서해안 지역 새만금에서는 지금 대한..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최근 3년 새 가덕도 신축건물 7.7배 급증
신공항 보상금 노린 꼼수 의혹… 지역주민 불편 가중 2021-10-15 10:44:59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신공항 입지로 계획된 가덕도에 건물 신축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지 보상금을 더 받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부산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가덕도 내 신축건물 등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6건에 불과했던 신축건물이 지난해 52건, 올해 7월 기준 123건으로 급증했다. 
최근 3년 새 무려 7.7배나 증가한 것이다.  


신축건물이 차지하는 크기 또한 급증했다. 
2019년 2454㎡에서 지난해 5905㎡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올 7월 기준 1만9892㎡로 2만㎡에 근접했다. 


단기간에 신축건물이 급증한 것은 신공항 입지 개발에 대한 보상 기대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올 2월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입지가 확정되자 반년 사이 신축이 폭증했기 때문이다. 


김상훈 의원은 “현재 가덕도는 지역 사정과 관계없이 생기는 건축물 때문에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원주민의 피해를 경감시킬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DL케미칼, 친환경..
민간분양 물량에도..
부산해수청, 항만..
CM협회, CM능력평..
동서발전, 5년 연..
가스공사, 광주 거..
공항시설 사용료·..
해운조합-한중카페..
KB국민은행, ISA신..
건설기술인협-건축..
SK에코플랜트, 20..
대우건설 ‘음성 ..
포스코건설 ‘모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