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9.20 월 19:30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많이 본 기사
에디슨모터스 등 3개사, 쌍용차 ..
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 리튬..
SK에코플랜트·현대건설·DL이앤..
포스코건설 ‘더샵 청주센트럴’..
기업은행, 기업카드 국내 첫 비대..
SL공사, 인천 공기업과 ‘ESG 경..
항공안전기술원 신임 원장에 이대..
킨텍스 ‘승강기엑스포 주제관’..
국토안전관리원 15일 ‘ESG 경영..
[인사] 한국부동산원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해양수산부
[인사] 한국전력기술
<뉴스 해설> LX-민간 지적측량업체, 업역 구별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민간 지적측..
<뉴스 이슈> 일산대교 무료화, 여야 힘겨루기 양상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문제가 여야 간의..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쌍용차 “국내외 9개사, 인수의향서 제출”
2021-07-30 17:31:11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쌍용자동차는 국내외 9개의 투자자가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쌍용차는 법원의 허가를 받아 EY한영회계법인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회생계획 인가 전 M&A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은 제출된 인수의향서 패키지를 검토한 후 예비실사적격자를 선정, 예비실사를 거쳐 9월 중 인수제안서를 접수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다수의 회사가 전기차 사업을 확대할 목적으로 인수 의향을 밝히고 있다”며 “회사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전환 전략과 부합되기 때문에 M&A 가능성뿐 아니라 장기적인 생존 토대 구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무안·광주공항 통..
SK에코플랜트·현..
LX-해건협, 공간정..
SL공사 ‘지식경영..
포스코 ‘고망간강..
석유공사-SK이노베..
HF, 스트레이트 M..
대우건설, 노량진..
KOEM ‘오션뉴딜 ..
중부발전, 스웨덴..
카카오, 제주에 두..
K-water, 충주 3수..
동서발전-한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