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9.20 월 21:2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에디슨모터스 등 3개사, 쌍용차 ..
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 리튬..
SK에코플랜트·현대건설·DL이앤..
포스코건설 ‘더샵 청주센트럴’..
기업은행, 기업카드 국내 첫 비대..
SL공사, 인천 공기업과 ‘ESG 경..
항공안전기술원 신임 원장에 이대..
킨텍스 ‘승강기엑스포 주제관’..
국토안전관리원 15일 ‘ESG 경영..
[인사] 한국부동산원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해양수산부
[인사] 한국전력기술
<뉴스 해설> LX-민간 지적측량업체, 업역 구별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민간 지적측..
<뉴스 이슈> 일산대교 무료화, 여야 힘겨루기 양상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문제가 여야 간의..
대기자의 법 이야기/ 엔산법 개정안, 업역 확대를 위한 꼼수
입법권을 오용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표 앞에, 후원금 앞에 사..
 
중소레미콘업계 “콘크리트믹서트럭 신규등록 제한 유감”
건설현장 레미콘 수급 불균형 야기할 것… 정부 대책 마련 나서야 2021-07-27 11:30:40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는 국토교통부와 건설기계수급조절위원회가 콘크리트믹서트럭 신규등록 제한을 오는 2023년까지 2년 재연장키로 한 것에 대해 26일 유감의 뜻을 밝혔다. 


중소레미콘업계는 “업계 실정을 감안하지 않은 콘크리트믹서트럭 신규등록 제한 재연장은 향후 레미콘 공급지연 등 수급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9년부터 12년간 콘크리트믹서트럭 신규등록이 제한되는 동안 레미콘이 운반수단인 믹서트럭 부족으로 건설현장에 적기 공급되지 못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했다는 것이다. 


또 운반비도 매년 큰 폭으로 오르고 납품 가능 시간도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레미콘 납품단가 인상도 쉽지 않아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게 중소레미콘업체의 입장이다. 


중소레미콘업계는 “이번 콘크리트믹서트럭 수급 제한 결정에 따른 레미콘업계의 피해와 우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896개 중소레미콘업체 중 77%가 넘는 693개 업체가 영세중소기업·소상공인인 산업계의 보호육성 방안도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국토부, 덤프트럭 등 건설기계 4종 수급조절 결정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무안·광주공항 통..
SK에코플랜트·현..
LX-해건협, 공간정..
SL공사 ‘지식경영..
포스코 ‘고망간강..
석유공사-SK이노베..
HF, 스트레이트 M..
대우건설, 노량진..
KOEM ‘오션뉴딜 ..
중부발전, 스웨덴..
카카오, 제주에 두..
K-water, 충주 3수..
동서발전-한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