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4.21 수 22:6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
DL이앤씨, 경기도 의왕서 신혼희..
가스공사 ‘배관망 안정화 작업’..
엔지니어링업계 ‘기술사에 독점..
국토부, GTX-A 철도차량 실물모형..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내년 착공..
한수원,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
티웨이항공, 중대형기 3대 임대계..
[인사] 전문건설공제조합..
[인사] 한국전력공사
[부음] 남기섭(한국수출입..
[인사] 해양수산부
< PR 마당 > 인테리어 자재도 친환경이 ‘대세’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친환경이 모든 산업에서 떼려야 뗄 수 없..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새만금간척사업은 방조제 축조로부터..
대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시멘트산업 탄소중립 위해 규제 완화하라” 
시멘트협, 환경부 환경정책 간담회서 의견 제시 2021-02-26 17:41:45

[국토경제신문 전병수 기자] 시멘트산업의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정부 지원과 규제 완화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시멘트협회는 26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환경부 주관 ‘산업계 CEO 초청 환경정책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시멘트 등 10개 업종 CEO와 단체장 등이 참석해 탄소중립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또 ‘기업의 탄소중립 추진 방안’을 주제로 한 연구결과도 발표됐다. 시멘트업종에서는 공주대 김진만 교수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국내 시멘트산업의 과제’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 교수는 “고온의 소성공정을 운영하는 시멘트산업에서 폐기물을 처리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라며 “정부가 폐기물을 확대 사용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하며 이를 통해 시멘트 밸류 체인을 구축, 탄소중립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멘트협회 이현준 회장도 “시멘트업계 탄소중립 대책의 핵심은 유연탄 등 화석연료를 가연성 폐기물로 대체하는 것”이라며 “규제완화와 투자지원금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병수 기자dolsum202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태영건설, 올 1분..
정하영 김포시장,..
기계설비조합 “엔..
K-water, 지자체·..
경기도의회, 민자..
인천공항, 중소기..
BPA, 신입·경력직..
행복청, 올해 세종..
포스코O&M, ESG 경..
인천공항공사-유관..
아시아나, 국내 전..
선박 질소산화물 ..
국토부, 제4차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