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4.21 수 23:36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
DL이앤씨, 경기도 의왕서 신혼희..
가스공사 ‘배관망 안정화 작업’..
엔지니어링업계 ‘기술사에 독점..
국토부, GTX-A 철도차량 실물모형..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내년 착공..
한수원, 해외시장 수출 확대 ‘청..
국토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
티웨이항공, 중대형기 3대 임대계..
[인사] 전문건설공제조합..
[인사] 한국전력공사
[부음] 남기섭(한국수출입..
[인사] 해양수산부
< PR 마당 > 인테리어 자재도 친환경이 ‘대세’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친환경이 모든 산업에서 떼려야 뗄 수 없..
<뉴스 해설> 새만금 개발사업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새만금간척사업은 방조제 축조로부터..
대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건설인력 양성 패러다임 질적 증대로 전환해야”
건산연 보고서, 스마트 건설기술 등 환경변화 대응 위해 2021-02-26 14:57:13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현장인력 양성을 공급자 중심의 ‘양적’ 증대에서 수요자 니즈를 반영한 ‘질적’ 증대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6일 ‘건설현장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전환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지금의 건설기능인력 양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지금까지 건설기능인력은 팀·반장 등 인맥을 중심으로 현장에 진입, ‘어깨너머’식으로 기능을 습득했다. 
고용 형태가 비정규직이어서 직업 안정성이 부족했으며 양성제도도 대부분 양적 증대에만 초점을 뒀다. 


생산인구의 감소에 따른 고령층 증가 및 젊은 세대의 ‘일과 삶의 균형’ 중시 문화, 4차 산업 혁명과 코로나19로 본격화된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등으로 이 같은 기존 인력 양성 패러다임으로는 새로운 환경 변화 대응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건산연은 지적했다.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불가항력적 전염병의 등장은 건설업의 ‘탈현장화(OSC )’를 촉진, 기존 건설기능인력 양성 패러다임의 전환점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건산연은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직업으로서의 비전 제시를 위한 노력 강화 △다(多) 측면에서의 인력 양성 △숙련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 방식 변화 모색 △공식적인 취업연계 서비스 증대 등 4가지 측면에서 변화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으로는 도제식 훈련 지원 사업 활성화, 직종별 수급 전망을 통한 내국인 우선 육성 직종 선정 및 관리, 여성 기능인력 양성, 공적 취업 지원기관 활용 증대, 표준화된 온라인 교육 실시 등을 꼽았다.  


건산연 최은정 연구위원은 “건설산업의 외형적인 성장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건설기능인력에 대한 처우는 열악해 숙련인력 양성을 위한 지원이 활발히 진행되지 못했다”며 “건설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시대 변화에 따른 뉴노멀(New Normal)에 대응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태영건설, 올 1분..
정하영 김포시장,..
기계설비조합 “엔..
K-water, 지자체·..
경기도의회, 민자..
인천공항, 중소기..
BPA, 신입·경력직..
행복청, 올해 세종..
포스코O&M, ESG 경..
인천공항공사-유관..
아시아나, 국내 전..
선박 질소산화물 ..
국토부, 제4차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