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2.27 4:13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벤츠·현대차 등 171개 차종 47만..
코나 전기차 등 2만6699대 자발적..
동서발전, 2030년까지 연료전지 ..
<분양 포커스> 현대건설 ‘힐스테..
“광명시흥 신도시 후속조치 구체..
행복청,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
대우건설, 도면 정보공유·협업 ..
신세계 등 3사, 영업 종료 인천공..
DL이앤씨, 고부가 디벨로퍼 사업..
[인사] 한국부동산원 손태..
국토부 윤성원 차관, 청주..
[인사] 한국지역난방공사..
[인사] 건설공제조합
<뉴스 이슈> 소영환 경기도의원 “일산대교, 경기도 등이 인수해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영환 의원(고..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과천시 ‘과천청사 아닌 다른 지역에 4000가구 공급’ 제안
2021-01-22 13:55:56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과천시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과천청사 유휴부지가 아닌 다른 지역에 4000가구를 공급하자는 대안을 내놨다. 
용지 변경과 용적률 상향 등으로 과천지구에 2000가구를 공급하고 교통여건이 양호한 지역에 2000가구를 조성하자는 것이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과천청사 주택공급계획 대안을 발표했다. 


과천시는 △과천지구 내 자족용지·유보용지 일부 주택용지 변경과 주거용지 용적률 상향으로 2000가구 확보 △교통여건 양호한 지역에 2000가구 공급 △중앙동 4·5번지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 건립 △중앙동 6번지 시민광장 조성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 시장은 “과천청사 유휴지인 중앙동 4·5번지에 디지털 의료 및 바이오 복합시설을 건립함으로써 과천지구에 줄어드는 자족기능을 확보할 수 있다”며 “종합병원과 결합한 의료연구단지는 청사 유휴지를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이 과천시민이 원치 않는 주택공급계획을 막으면서 정부의 공공주택 확대정책에도 부합하는 최선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과천시는 지난해 8월 정부가 과천청사 일대에 주택 4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자 즉각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도심인구 과밀, 초·중학교 수용 능력 초과, 상·하수 처리 능력 초과, 교통 혼잡 등이 야기된다는 게 그 이유다. 

 

김 시장은 “정부의 사업계획이 구체화되고 공식적으로 발표될 경우 정책을 후퇴하는 것이 어려운 만큼 미리 내부적으로 대안을 검토하게 됐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광명 시흥에 7만 ..
올 공공부문 시설..
“시멘트산업 탄소..
엔협, 엔지니어링..
가덕도신공항특별..
IPA ‘더 공정한 ..
동서발전, 2030년..
스마트지적사업 연..
“건설인력 양성 ..
GPPC-안산시, 해양..
YGPA, 세계 친환경..
“광명시흥 신도시..
건설사 926곳,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