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2.27 3:36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벤츠·현대차 등 171개 차종 47만..
코나 전기차 등 2만6699대 자발적..
<분양 포커스> 현대건설 ‘힐스테..
동서발전, 2030년까지 연료전지 ..
“광명시흥 신도시 후속조치 구체..
행복청,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
대우건설, 도면 정보공유·협업 ..
신세계 등 3사, 영업 종료 인천공..
DL이앤씨, 고부가 디벨로퍼 사업..
[인사] 한국부동산원 손태..
국토부 윤성원 차관, 청주..
[인사] 한국지역난방공사..
[인사] 건설공제조합
<뉴스 이슈> 소영환 경기도의원 “일산대교, 경기도 등이 인수해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영환 의원(고..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AI기술 활용한 ‘건설폐기물 선별로봇’ 개발
日社, 목재·플라스틱 등 시간당 2500개 처리 2021-01-19 16:07:05

[국토경제신문 전병수 기자] 건설폐기물을 선별하는 로봇이 일본에서 개발됐다.


도큐건설과 이시자키산업은 건설현장에서 나온 폐기물을 분별하는 중간처리플랜트의 선별작업을 자동화한 로봇을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로봇은 화상해석기술을 활용해 컨베이어를 흐르는 폐재 중에서 목재나 플라스틱, 금속 등을 선별해 암으로 회수하는 구조로 돼있다. 사람이 하는 선별작업과 동일한 수준의 속도로 분별 처리할 수 있다. 3월부터 실용화할 계획이다.


개발된 선별로봇은 도큐건설의 산업폐기물 선별기술을 베이스로 했다. 인공지능(AI)의 딥러닝 기능을 사용한 화상해석기술을 활용해 선별작업의 자동화를 실현했다. 


선별처리의 흐름은 우선 컨베이어에서 연속 반송되는 산폐물을 카메라로 촬영, 컬러화상과 원거리화상으로부터 폐기물의 종류와 위치를 특정한다. 이어 설정한 대상물만을 로봇 암으로 집어내거나 흡착해 회수한다.


폐기물이 겹쳐 있는 상태에서도 최상층에 있는 폐기물을 식별할 수 있다. 컨베이어 위에 폐기물을 성긴 상태로 두지 않아도 식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로봇은 기존의 반송라인에 설치할 수 있다.


로봇 2대를 도입했을 경우 회수 처리능력은 1시간당 2500개에 달한다. 작업원에 의한 선별작업과 동일한 수준의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 컨베이어의 반송속도는 1분당 40m까지 대응이 가능하다.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폐기물 가운데 분별이 어려운 혼합폐기물은 중간처리플랜트로 운반해 분별·분급을 거쳐 적정처리 및 자원화 할 수 있다. 중간처리플랜트에서는 일반적으로 작업원이 건설혼합 폐기물을 거칠게 선별하고 있으나 분진이 날리는 등 작업환경이 열악하다.



전병수 기자dolsum202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광명 시흥에 7만 ..
올 공공부문 시설..
“시멘트산업 탄소..
엔협, 엔지니어링..
가덕도신공항특별..
IPA ‘더 공정한 ..
동서발전, 2030년..
스마트지적사업 연..
“건설인력 양성 ..
GPPC-안산시, 해양..
YGPA, 세계 친환경..
“광명시흥 신도시..
건설사 926곳,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