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2.25 목 16:6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올 공공부문 시설공사 31조9000억..
케이피에프, 고장력 볼트 日시장..
현대건설기계, 동부아프리카시장..
코나 전기차 등 2만6699대 자발적..
광명 시흥에 7만 가구 규모 3기 ..
해수부,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
인천도시공사, 상반기에 재정 5..
국토부, 공공주도 혁신도시 비즈..
에너지공단 ‘2020년 에너지진단..
변창흠 장관 “지방국토청..
[인사] 조달청
[인사] KG동부제철 대표에..
[인사] 해양수산부
<뉴스 이슈> 소영환 경기도의원 “일산대교, 경기도 등이 인수해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영환 의원(고..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시장 예상 뛰어넘는 주택 공급하겠다”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서 ‘특단대책’ 밝혀 2021-01-18 14:50:45

[국토경제신문 전병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시장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특단의 공급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구 수의 급격한 증가 등으로 예측했던 것보다 수요가 많아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성공하지 못했다며 구체적인 대책은 설 이전 국토부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투기를 차단하면 공급이 충분할 것이라고 판단하고 투기 방지에 역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했으나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이어 “예측했던 공급의 물량에 대한 수요가 초과하게 됐고, 결국 공급 부족이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부추긴 측면도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인구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작년 61만 세대가 늘어났다” 며 1인 가구 등의 급증으로 더 많은 주택공급이 필요하게 된 것이라는 시각을 보였다. 그는 “다만 인구감소에도 세대 수가 늘어난 연유는 지속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따라서 수도권 역세권과 신규택지를 개발하는 등 늘어난 수요를 맞추기 위한 특단의 공급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현재 국토부에서 마련 중인 대책을 설 이전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공공부문의 참여를 늘려 공공재개발과 역세권 개발, 신규택지의 과감한 개발을 통해 시장이 예상하는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으로 주택 물량을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전병수 기자dolsum202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광명 시흥에 7만 ..
올 공공부문 시설..
해건협 “올해 해..
한전-3개 에너지 ..
DL이앤씨, 고부가..
한전KDN, 탄소줄이..
에기연 ‘먼지 배..
IPA, 말레이시아 ..
행복청, 내달 부강..
한국엘엔지벙커링..
LH, 소규모 주택정..
효성重, 신재생에..
대우건설, 도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