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9 화 23:28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두산인프라코어, 2021년형 굴착기..
안산 자이센터프라자 현장, 흙막..
현대제철, ESG채권 발행 ‘친환경..
GS건설 ‘판교밸리자이’ 오피스..
무산 위기 ‘포천 고모리에 산단..
LH, 청년·신혼부부 공공임대주택..
조달청, 1월 셋째 주 입찰동향 발..
‘문서탁상자문 금지 정당’ 감정..
엔협 ‘엔지니어링산업 유공자’..
[인사] 주택금융공사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인사] 승강기공단 강희중..
[인사] 건축사협회 석정훈..
<분양 포커스> 현대ENG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정당계약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28일과 29일 ‘힐..
<인터뷰>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경기도의회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암울 전망
2021-01-13 17:53:47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국내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은 올해 국내 경제상황이 암울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심각하다는 응답이 89.5%를 차지했다.
비슷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41.8%, 심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47.7%로 심각이 5.9%p 높았다.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인 10.5%였다.


지난해보다 올해 경제 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는 코로나19와 연관된다.
국내 사유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이 86.7%로 집계됐다.
이어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은 10.2%로 나타났다.


대외 사유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가 75.0%로 가장 컸다.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 주의 확산은 13.3%로 뒤를 이었다.


암울한 올해 경제 전망은 매출액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대비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을 묻는 질문에 유사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47.4%, 감소를 예상한 기업은 37.0%였다.
매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의 절반 이상인 55.3%는 전년 대비 10~30% 감소를 예상했다.


반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기업은 15.6%로 상대적으로 저조한 수준이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 중 가장 중요하게 꼽은 것은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였다.
이어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금융·세제지원 등) 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인건비, 운영자금 등) 33.6% 순이다.


중소기업 CEO가 정부와 국회에 바라는 지원정책(복수응답)은 내수활성화 지원(48.2%), 정책금융  세제지원 강화(43.8%),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27.5%) 순으로 집계됐다.


중기중앙회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경영활동을 옥죄고 있는 경제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52시간 근무제 등 정부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신애 기자tlsdo74299@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시장 예상 뛰어..
서울시, 올해 안전..
서부발전, 중소기..
동국제강 산하 송..
항공 승무원 연간..
인천공항공사 ‘개..
과천시, 스마트도..
AI기술 활용한 ‘..
기계설비협회, 제..
석유공사 ‘2020년..
역세권 복합개발 ..
인천신항 물류 인..
새만금청 ‘그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