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 수 0:37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두산인프라코어, 2021년형 굴착기..
안산 자이센터프라자 현장, 흙막..
현대제철, ESG채권 발행 ‘친환경..
GS건설 ‘판교밸리자이’ 오피스..
무산 위기 ‘포천 고모리에 산단..
LH, 청년·신혼부부 공공임대주택..
조달청, 1월 셋째 주 입찰동향 발..
‘문서탁상자문 금지 정당’ 감정..
새만금청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
[인사] 주택금융공사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인사] 승강기공단 강희중..
[인사] 건축사협회 석정훈..
<분양 포커스> 현대ENG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 정당계약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28일과 29일 ‘힐..
<인터뷰>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경기도의회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공수처, 헌법정신 위반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생긴다. 공수처가 국가 조직으로 생기는 것은..
 
중대재해기업처벌 ‘무리한 입법’… 조속한 개정 필요
건설업계, 과잉처벌 등 문제점 충분한 논의 이후 시행돼야 2021-01-11 16:02:53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자 유감스럽고 실망스럽다는 건설업계 입장을 10일 밝혔다. 


건단련은 “헌법과 형사법에 명시된 과잉금지 원칙과 명확성 원칙 등에 정면으로 배치됨에도 이를 무시하고 법을 제정했다”면서 “과도하고 무리한 입법”이라고 주장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사망사고가 발생할 경우 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하고 기업에 대해서는 50억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토록 하고 있다. 


건단련은 “산업현장의 사망사고는 과실에 의한 것임에도 하한형을 적용하는 무리수를 뒀다”며 “사고방지를 위한 기업의 노력을 감안하려는 시도는 그 어디에도 없다”고 성토했다. 


건설업체는 적게는 수십 개에서 많게는 수백 개의 건설현장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도 10위 이내 업체의 건설현장 수는 업체당 270개에 달한다. 
아파트 현장만 봐도 대형업체의 경우 상시 50개 정도 가동되는데 1개 현장당 하루 최소 500~1000명의 근로자가 투입된다. 


건단련은 “현장에 상주하더라도 정부의 시스템적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 안전관리를 하는 것이 녹록치 않은 것이 현실인데, 현장 상주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CEO가 개별현장의 안전을 일일이 챙기는 것이 가능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중대재해 발생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면 기업은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불안정한 상태에 놓이게 될 것”이라며 “기업이나 CEO 통제범위 밖에 있는 일로 처벌을 받아야 하니 불안해서 운영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건단련은 산업안전정책은 ‘사후처벌’에서 ‘사전예방’으로 패러다임이 바뀌어야 하는데 거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그간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기업에 대한 처벌 위주의 정책을 펼쳐 왔는데 다른 나라에 비해 사고사망자가 감소 효과가 낮은 것은 정부 정책의 효과적이지 않다는 반증이라며 정책 변경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건단련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위헌 소지가 있거나 일반 상식에 반하는 조항이 많다”면서 “이번 입법은 충분한 논의 없이 시간에 쫓기듯 이뤄진 것이므로 법이 시행되기 전에 사회적 논의를 거쳐 일반 다수가 수용 가능한 방향으로 조속히 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단련 김상수 회장은 “모태로 한 영국의 ‘기업과실치사법’은 제정하는 데 13년이나 걸렸다”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도 충분한 논의를 거쳐 과잉처벌 등 법안의 문제점을 해소한 후 시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회 본회의 통과
중기중앙회 등 5개 경제단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보완입법 촉구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암울 전망 2021-01-13 17:53:47
중기중앙회 등 5개 경제단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보완입법 촉구 2021-01-11 16:40:33
중대재해기업처벌 ‘무리한 입법’… 조속한 개정 필요 2021-01-11 16:02:53
건설업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법사위 통과 ‘유감’ 2021-01-08 14:12:51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취약계층에 쌀·연탄 전달 2020-12-29 16:51:41
건설업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중단’ 탄원서 제출 2020-12-28 10:35:28
건설업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추진에 반발 2020-12-01 15:07:36
4분기 ‘자랑스러운 中企人’에 김효수 대표 2020-11-29 11:34:51
건설업계, 국회에 ‘유보소득세 철회’ 탄원서 제출 2020-11-24 10:37:45
건단련 “집단소송제·징벌적 손해배상 확대 재고해달라” 2020-11-03 13:48:31
중기중앙회-소상공인단체, 노란우산 가입 업무협약 체결 2020-10-20 17:45:35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회적의인’ 소방공무원에 지원금 전달 2020-07-08 16:08:03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경찰관 자녀에 장학금 전달 2020-06-24 15:29:43
한국수자원학회 ‘물과 그린뉴딜’ 정기학술발표회 2020-06-23 13:34:34
건설업계, 건진법 벌점제도 개선 3차 탄원서 제출 2020-04-22 17:11:41
APEC기후센터, 부산 공공기관 공동 헌혈 행사 2020-04-17 14:08:43
건설기술용역공제조합 이사장에 노진명 도화엔지니어링 부회장 2020-04-08 15:44:48
건단련, 건진법 벌점제도 규제 강화 철회 재촉구 2020-04-06 13:50:21
기계설비조합, 부산 사옥 임대료 감면 2020-03-19 15:08:37
건설기계안전관리원, 소형크레인 안전대책 논의 2020-03-12 11:49:57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뉴스
“시장 예상 뛰어..
서울시, 올해 안전..
서부발전, 중소기..
동국제강 산하 송..
항공 승무원 연간..
인천공항공사 ‘개..
과천시, 스마트도..
AI기술 활용한 ‘..
기계설비협회, 제..
석유공사 ‘2020년..
역세권 복합개발 ..
인천신항 물류 인..
새만금청 ‘그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