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5:25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GH, 평택포승지구 산업·물류시설..
조달청, 2477억 규모 물품구매 입..
석유공사, 부산·울산 자동차검사..
<분양 포커스> HDC현산 ‘고척 아..
지하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
새만금에 친환경 제철·제강 설비..
조달청, 총 4545억 규모 용역 입..
현대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한-체코 항공협정 개정… 다른 E..
[인사] 조달청
[인사] 대우건설
[인사] 서부발전
[인사] 해양수산부
<뉴스 화제> 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카페머신’ 출시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커피머신 기업 동구전자는 코로나..
<분양 포커스> HDC현산 ‘고척 아이파크’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은 이달 공공지원 민간..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국회의원의 사기죄
사전적 의미의 사기는 ‘나쁜 꾀로 남을 속이는 것’을 말..
 
서울∼신의주 고속철·도로 건설에 30조원 소요
건산연 보고서… 남북·동북아 경제에 영향 2020-10-22 15:33:07
사업 타당성 분석·설계 미리 준비해야

[국토경제신문 전병수 기자] 서울~신의주를 연결하는 남북 고속철도와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총 30조원이 소요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2일 대한건설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수행한 ‘서울~신의주 고속철도 및 고속도로 건설의 필요성과 추진과제’ 연구보고서를 통해 서울~평양~신의주를 연결하는 고속철도·고속도로 건설에 약 30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했다. 총 연장은 고속철도 450.5㎞(복선, 시속 300㎞), 고속도로 404.5㎞(4차선, 시속 100㎞)이다.


서울∼신의주 철도·도로 건설은 지난 2007년 10·4선언, 2018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합의한 사업이다.


현재는 UN 안전보장이사회와 미국의 대북 제재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속철도 남측구간(1구간)은 개성~문산~서울역을 연결하는 72.5㎞ 구간이다. 북측구간(2구간)은 개성~평양~신의주를 거쳐 중국 단둥의 중국 고속철도(TCR)와 연결하는 378㎞ 구간이다.


고속도로 남측구간(1구간)은 서울~문산고속도로와 평양~개성고속도로를 연결하는 24.5㎞, 북측구간(2구간)은 개성~해주~평양~신안주~신의주를 거쳐 중국 단둥(AH1)을 연결하는 380㎞ 구간이다.


기존의 서울~신의주 철도를 이용할 경우 총 484㎞를 이동하는 데 약 11시간 20분이 소요되지만, 고속철도가 개통되면 거리는 33㎞, 이동시간은 9시간이 각각 단축될 것으로 분석됐다.


건산연은 서울~신의주 고속철도와 고속도로가 연결되면 북한의 사회・경제적 발전뿐만 아니라 남북은 물론 동북아지역에 미치는 효과도 클 것으로 내다봤다. 고속철도의 경우 서울~ 베이징을 5시간에 주파할 수 있다. 고속도로는 아시안 하이웨이와 연결할 수 있다. 

건산연은 서울~신의주 고속철도・도로 건설 사업은 대북제재로 묶여 있지만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타당성 분석은 일종의 연구・조사사업으로 국제사회의 양해를 얻어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용석 연구위원은 “2018년도 북측 구간 실태조사 때 필요한 각종 장비와 물품은 북한에 반입할 수 없었지만, 미국과 UN 안보리의 사전 승인을 거쳐 추진했던 경험이 있다”며 “서울~신의주 고속철도・도로 건설을 위한 실측, 검사장비 등에 대한 반출에 관해 미국 등 국제사회로부터 사전 승인을 받으면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은 국제사회에서 활용되는 민관협력사업(PPP)에 대한 관심이 크다”며 “PPP 방식 적용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도 필요하다” 덧붙였다.



전병수 기자dolsum2020@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프리캐스트 콘크리..
신한건축사사무소..
산은, 아시아나 노..
승강기공단 8건 규..
엔협 ‘오토캐드 ..
SR ‘전화출입명부..
BPA, ‘2020 공공..
바커, 건축 페인트..
대우건설, 조직개..
진에어 ‘타고가요..
코로나를 넘어선 ..
티웨이항공, 정비..
중부발전 박형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