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8.14 금 7:56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소규모 에너지 자원, 가상발전소..
분양가상한제 주택 입주자 거주 ..
한국철도 사장, 호남지역 수해 복..
LH, 함양 농촌유토피아 시범사업..
부산항 북항 홍보관 12일 개관
SK건설·HDC현산 ‘DMC SK뷰 아이..
고양시에 4만2000명 수용 아레나..
삼성물산, 싱가포르 건축물 품질..
GS건설, 수색증산뉴타운 3개 단지..
[인사] 한국시설안전공단..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공단
[인사] 인천항만공사..
<뉴스 화제> LX, 접경지역 재건촌에 지적재조사 추진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뉴스 이슈> GS건설, 지하층 안전관리 블루투스로 한다
[국토경제신문 장신애 기자] GS건설이 건설 현장 지하층에 블루투스..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미필적 고의
최근 미필적 고의라는 법률용어가 뉴스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박원순..
 
하남 교산~송파 연결 도시철도 3개 대안으로 압축
국토부, 기존 3호선 연장안에 2개 대안 추가 2020-07-01 13:36:54

[국토경제신문 한양규기자]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지구를 서울 송파 방면으로 연결하는 도시철도 노선 안이 3개로 압축돼 30일 공개됐다.

 

노선이 서울 송파 쪽으로 어떻게 연결되느냐가 관건인데, 기존에 검토된 3호선 연장안에 더해 잠실역으로 이어지는 2개 대안이 추가됐다.

 

국토교통부는 하남시청에서 주민들에게 이같은 도시철도 계획안을 공개했다.'

 

국토부는 애초 도시철도를 3호선 오금역과 이어 붙이는 방안을 검토해 왔으나, 이렇게 되면 교산지구 주민들이 잠실 등지로 출퇴근하는 데 불편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국토부는 2개의 대안을 마련했다. 두 안 모두 서울 지하철 2·8호선 잠실역으로 이어진다.

 

우선 서울 방향으로 하남시청역에서 출발해 감일지구를 지나 지하철 3·5호선 오금역, 9호선 송파나루역, 2·8호선 잠실역으로 이어지는 경전철안(15.8㎞, 이하 경전철안)이다. 지하로 운행하는 3~4량짜리 무인 경전철이 투입된다.

 

출퇴근 시간 등 첨두시간에는 운행 간격이 2~4분이고 사업비는 1조4135억원이 드는 것으로 추산됐다. 연간 운영비 손실액은 28억원이다.

 

다른 대안은 하남시청역에서 감일지구를 통과하고선 9호선 한성백제역, 8호선 몽촌토성역을 거쳐 잠실역으로 이어지는 트램 노선안(14.8㎞, 이하 트램안)이다.

 

송파 지역에서는 트램이 육상 노선으로 지나게 된다.

 

첨두시간 운행간격은 2~4분이고 사업지는 6747억원이 드는 것으로 계산됐다. 연간 12억원의 운영이익을 보는 것으로 추산됐지만 육상으로 트램이 지나가려면 차선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문제가 있다.

 

기존의 3호선 연장안(12㎞, 이하 연장안)은 중량전철이 운행하며 첨두시간 운행 간격은 10분이다. 사업비는 1조3921억원이며 연간 209억원의 운영비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됐다.

 

3가지 안을 주요 지점 간 통행시간으로 비교하면 지하 경전철 안이 가장 짧은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아직 3가지 안 중에서 어느 노선을 선택할지 결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일단 3개 노선 안이 나왔지만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며 이날 설명회를 시작으로 주민 의견을 계속 수렴해 하남 교산신도시뿐 아니라 감일지구 등 하남 기존 주민들도 혜택을 볼 수 있고 신속히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양규 기자ykhan@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고양시에 4만2000..
현대건설, 철강 부..
동서발전, 비대면..
공항공사-건설안전..
서부발전 “가스터..
남동발전, 2025년..
인천공항 신규 헬..
‘언택트 시대’ ..
석유공사, 동해 부..
건설기계안전관리..
국산 수중건설로봇..
수은, 한화에너지..
서울 36만 등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