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7.10 금 0:0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유럽 항공..
현대건설·HDC현산 ‘디에이치 퍼..
롯데건설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
전건협 “대업종화 우려 해소방안..
생산구조 개편 관련, 출처불명의..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대..
서울기술연구원-건정연, 4차 산업..
스마트시티 시범 도시에 6개사 참..
해양모태펀드 1호 투자기업에 트..
[부음] 황창학(전 한진 부..
[인사] 한국석유공사
[부음] 최규성(한국국토정..
[인사] APEC기후센터
<철도건설 현장 탐방> ④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현장은 충청남..
<뉴스 이슈> 레미콘 제조사-운송사업자, 운반비 인상 놓고 갈등
[국토경제신문 최상선 기자]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는 29일 중기중앙..
 
서부발전, 美 600㎿급 가스복합발전사업 참여
2020-06-30 11:56:00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미국 600㎿급 가스복합발전사업에 참여한다. 


서부발전은 29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KDB인프라자산운용과 ‘KEC(Killingly Energy Center) 가스복합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컨소시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미국 동부 코네티컷 주에 들어서는 632㎿급 KEC 가스복합발전소 준공과 운영에 협력키로 했다. 
또 향후 미국 등 선진시장에서 윈윈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KEC 가스복합발전소는 내년 2월 착공, 오는 2023년 10월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서부발전이 건설단계에서 건설관리에 참여하고 준공 후에는 자산 및 O&M 관리 등을 맡는다. 


이번 사업은 인근에 위치한 셰일가스전으로부터 안정적으로 가스를 공급받을 수 있어 석탄발전에 비해 경쟁력이 높다. 
7년간 용량요금이 보장돼 있어 중장기 수익성이 확보된 사업이다.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미주 지역의 가스복합화력사업을 본격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아파트 하자보수 ..
생산구조 개편 관..
한결·수림건축사..
경남혁신도시 5개..
KOEM, 독도 해양생..
승강기공단-LH, 해..
스마트시티 국가시..
프랑스국영철도, ..
포스코 건설 ‘벽..
20일부터 우수 선..
LH, 경산대임지구..
고(故) 조양호 한..
LH, 2기 국민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