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7.12 18:53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 유럽 항공..
롯데건설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
현대건설·HDC현산 ‘디에이치 퍼..
생산구조 개편 관련, 출처불명의..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대..
포스코건설 ‘벽화 그리기’ 봉사..
아파트 하자보수 갈등… 입주민 ..
<지상 중계> 2020 도로의 날 기념..
해양모태펀드 1호 투자기업에 트..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새만금청 신임 차..
[부음] 황창학(전 한진 부..
[인사] 한국석유공사
<철도건설 현장 탐방> ④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현장은 충청남..
<뉴스 이슈> 레미콘 제조사-운송사업자, 운반비 인상 놓고 갈등
[국토경제신문 최상선 기자]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는 지난달 29일 ..
 
LS전선, 싱가포르서 1000억 전력 케이블 수주
2020-06-05 12:19:46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LS전선이 싱가포르에서 1000억 원 규모의 전력 케이블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LS전선은 내년 말까지 싱가포르 전역에 송전 및 배전 케이블 약 400km를 공급한다.


LS전선은 지난 2017년에 이어 싱가포르 전력청 노후 송전 케이블 교체 사업을 연이어 수주, 싱가포르 시장 점유율 1위 전선업체로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같은해 중국 업체에 내줬던 배전 케이블 시장에도 3년 만에 다시 진입했다.


싱가포르는 도시화부터 노후 케이블 교체까지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유럽과 일본, 중국 등 주요 전선 업체가 각축을 벌여 진입이 어려운 시장으로 꼽힌다.
LS전선은 지난 수주에서 운영 관리의 투명성과 기술 지원 등을 통해 쌓인 신뢰가 이번 수주에 영향을 끼쳤다는 설명이다.


LS전선 명노현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국내 시장의 한정된 수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에서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 왔다”며 “특히 이번 수주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그간의 노력들이 가져온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아파트 하자보수 ..
생산구조 개편 관..
GS건설, 스마트양..
서부발전-어촌어항..
보쉬, 전문가용 고..
한국철도 ‘기차여..
LH, 한부모가정에..
SR, 전통시장 살리..
‘엔지니어링의 날..
최준욱 사장 “항..
BPA ‘LNG 하이브..
한결·수림건축사..
경남혁신도시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