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5 15:11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LX 강동송파지구, 서울 성내전통..
에너지공단, RPS 고정가격계약 경..
산은, LCC 2곳에 700억 추가지원..
코로나에 발목잡힌 도시정비사업..
현대상선, HMM로 사명 변경 ‘해..
쌍용차,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
삼성물산, 새 래미안 브랜드 필름..
철도공단, 중소·사회적기업 제품..
국토부, 타워크레인 부실 점검기..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BPA 건설본부장에..
[인사] 조달청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유권자 현명한 한표 행사 기대해본다 지난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유세의 막이 오르면서 지역마다..
<뉴스 화제> 삼성 래미안, 아파트 브랜드파워 19년째 1위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아파트 브랜드 래..
<인터뷰> 이상호 건산연 원장, ‘혁신 위한 생태계 변화’ 강조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건설 산업의 혁신을 위해..
 
코로나19로 부동산PF 자금조달 난항
금융권, 건전성 지표관리 부담… 건설업계 자금조달 여건 악화 2020-03-26 14:02:23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위축으로 주택경기 침체가 확산됨에 따라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 자금조달에도 어려움이 커졌다.
 

미분양 가능성이 큰 지방권 중소규모 사업장을 시작으로 불안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규제와 건전성 지표 관리에 부담을 느끼는 금융권이 대출 및 보증의 문턱을 보수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대다수 증권 및 은행들은 최근 금융불안이 가중되면서 부동산PF 관련 대출 및 보증을 축소하고 있다.
증권사들의 경우에는 지난해말 강화된 규제까지 겹쳐 신규 PF 채무보증 규모는 대폭 줄이고 있다.


증권사들은 당장 대규모 미분양 사태 등이 벌어질 정도는 아니지만, 서울, 수도권 등 일부를 제외한 지방권 중소규모 사업장은 당분간 분양사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은행이나 여신전문금융기관 등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당장 대출을 막거나 회수에 나서야 할만큼 급박한 상황은 아니지만, 계속되는 금융시장 불안과 경기침체 우려로 신규 자금공급은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한 은행 관계자는 “직접적인 규제를 받는 증권업계보다는 낫지만, 은행권도 PF대출 관련 건전성을 꼼꼼히 따져야할 상황”이라며 “당분간 특정지역, 사업장을 제외하고는 신규 투자를 고려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건설업계 및 시행사들의 자금조달 여건도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신용도가 높고 상대적으로 우량사업장을 보유한 대형사 보다는 지방권 중소기업이나 주택전문업체의 경우 자금조달에 난항이 예상된다.

 

금융당국도 부동산PF시장을 예의주시하고 나섰다. 당장 지침이나 창구지도 등 공식적인 억제책 등을 발동하지는 않았지만, 금융기관별 동향이나 주택시장 상황에 따라 적극적인 개입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양규 기자ykhan@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코로나19에 중견·..
LH, 남양주왕숙지..
공항공사, 코로나..
KB국민은행 ‘4대..
도로공사-고속도로..
동서발전, 창립 1..
남동발전, 발전부..
YGPA, 연구개발 전..
HUG, 코로나19 대..
정부, 실내건축 적..
철도공단, 내년 선..
산은, 스타트업에..
한전KDN, SROI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