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6 월 8:17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LX 강동송파지구, 서울 성내전통..
산은, LCC 2곳에 700억 추가지원..
에너지공단, RPS 고정가격계약 경..
코로나에 발목잡힌 도시정비사업..
쌍용차,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
현대상선, HMM로 사명 변경 ‘해..
삼성물산, 새 래미안 브랜드 필름..
철도공단, 중소·사회적기업 제품..
국토부, 타워크레인 부실 점검기..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BPA 건설본부장에..
[인사] 조달청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유권자 현명한 한표 행사 기대해본다 지난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유세의 막이 오르면서 지역마다..
<뉴스 화제> 삼성 래미안, 아파트 브랜드파워 19년째 1위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아파트 브랜드 래..
<인터뷰> 이상호 건산연 원장, ‘혁신 위한 생태계 변화’ 강조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건설 산업의 혁신을 위해..
 
서울 연립주택·나대지도 자율주택정비 가능해진다
절차 간소화하고 규제도 완화… 서울시, 조례 개정안 26일 공포 2020-03-26 11:54:04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서울시가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을 넓히고 추진 절차는 간소화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에 관한 조례 개정안이 26일 공포됐다고 밝혔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 단독·다세대주택 집주인들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주택을 개량하거나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먼저 연립주택과 나대지도 자율주택정비사업 대상에 포함시켰다.


또 기존의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외에도 재정비촉진지구 내 존치지역,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도 대지 안의 공지기준 등 건축규제를 완화 받을 수 있게 된다.


자율주택정비가 가능한 주택 수인 20가구를 초과하는 경우에도 자치구 건축위원회 심의 절차가 생략된다.


서울시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조례 개정으로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노후 저층주거지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주택공급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선 기자tsbark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코로나19에 중견·..
LH, 남양주왕숙지..
공항공사, 코로나..
KB국민은행 ‘4대..
조달청, 4월 첫째..
도로공사-고속도로..
동서발전, 창립 1..
남동발전, 발전부..
YGPA, 연구개발 전..
HUG, 코로나19 대..
정부, 실내건축 적..
철도공단, 내년 선..
산은, 스타트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