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5 15:30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LX 강동송파지구, 서울 성내전통..
에너지공단, RPS 고정가격계약 경..
산은, LCC 2곳에 700억 추가지원..
코로나에 발목잡힌 도시정비사업..
현대상선, HMM로 사명 변경 ‘해..
쌍용차,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
삼성물산, 새 래미안 브랜드 필름..
철도공단, 중소·사회적기업 제품..
국토부, 타워크레인 부실 점검기..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BPA 건설본부장에..
[인사] 조달청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유권자 현명한 한표 행사 기대해본다 지난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유세의 막이 오르면서 지역마다..
<뉴스 화제> 삼성 래미안, 아파트 브랜드파워 19년째 1위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아파트 브랜드 래..
<인터뷰> 이상호 건산연 원장, ‘혁신 위한 생태계 변화’ 강조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건설 산업의 혁신을 위해..
 
反조원태 연합, 의안상정 가처분 신청… 한진칼 “사법절차 악용 꼼수”
2020-02-28 14:22:21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KCGI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 3자연합이 한진칼에게 주주제안한 내용을 안건으로 상정하라며 법원에 의안상정가처분을 신청했다.


한진칼은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가 3자연합이 제안한 내용을 내달 열리는 주주총회에 안건으로 상정하라며 법원 가처분 신청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제안에는 기존에 밝혔던 전자투표 도입, 이사 자격 강화 등과 함께 이사 후보 7인을 추천하는 내용이 담겼다.
중도 사퇴한 김치훈 전 한국공항 상무는 명단에서 빠졌다.


이에 대해 한진칼은 “주총까지 상당한 기간이 남았음에도 마치 한진칼이 주주제안을 무시한 것처럼 가처분을 신청한 주주연합측 대응은 유감”이라는 입장이다.


특히 김 전 상무의 사내이사 안건 철회 여부와 주주제안 자격을 소명할 대호개발의 주식취득시기 증명자료를 요구했으나, 명확한 입장을 전달하지 않다가 갑자기 가처분을 신청하고 안건철회 의사와 소명자료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한진칼 관계자는 “원활한 한진칼 주주총회 개최보다 회사 이미지를 훼손하고 여론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사법절차를 악용하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코로나19에 중견·..
LH, 남양주왕숙지..
공항공사, 코로나..
KB국민은행 ‘4대..
도로공사-고속도로..
동서발전, 창립 1..
남동발전, 발전부..
YGPA, 연구개발 전..
HUG, 코로나19 대..
정부, 실내건축 적..
철도공단, 내년 선..
산은, 스타트업에..
한전KDN, SROI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