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4.5 15:34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LX 강동송파지구, 서울 성내전통..
에너지공단, RPS 고정가격계약 경..
산은, LCC 2곳에 700억 추가지원..
코로나에 발목잡힌 도시정비사업..
현대상선, HMM로 사명 변경 ‘해..
쌍용차, 커넥티드카 시스템 ‘인..
삼성물산, 새 래미안 브랜드 필름..
철도공단, 중소·사회적기업 제품..
국토부, 타워크레인 부실 점검기..
[인사] 행정중심복합도시..
[인사] BPA 건설본부장에..
[인사] 조달청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유권자 현명한 한표 행사 기대해본다 지난 2일 4·15 총선 공식 선거유세의 막이 오르면서 지역마다..
<뉴스 화제> 삼성 래미안, 아파트 브랜드파워 19년째 1위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아파트 브랜드 래..
<인터뷰> 이상호 건산연 원장, ‘혁신 위한 생태계 변화’ 강조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건설 산업의 혁신을 위해..
 
조달청, 2023년까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2020-02-25 11:49:34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조달청은 오는 2023년까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를 전면 개편한다고 25일 밝혔다.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정부 플랫폼이다. 
2002년 개통 이후 부분적인 개선·보수만 이뤄져 장애 급증, 속도 저하 등 안정성 측면의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또 현재 나라장터에 적용된 기반 기수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웠다. 
별도의 전자조달시스템을 구축, 운영하는 공공기관도 있어 예산이 중복 투입되고 조달기업이 여러 시스템을 이용해야 했다.  


조달청은 부분적인 개선·보수만으로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보고 차세대 나라장터를 구축키로 했다. 


노후화된 기반기술을 재설계해 사용자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운영의 안정성을 높인다.
그동안 축적해온 방대한 데이터와 AI를 활용,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블록체인기술도 도입해 입찰·계약 관련 문서의 위·변조를 방지한다. 
각 기관의 자체 전자조달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나라장터로 통합해 전자조달 창구를 일원화할 계획이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에 총 1320억 원이 투입된다. 
오는 2023년 개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진행된다. 
자체 전자조달시스템 통합은 충분한 검증과정을 거쳐 2023~2025년 기간에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개시하게 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공공조달의 핵심 인프라고 많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최대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코로나19에 중견·..
LH, 남양주왕숙지..
공항공사, 코로나..
KB국민은행 ‘4대..
도로공사-고속도로..
동서발전, 창립 1..
남동발전, 발전부..
YGPA, 연구개발 전..
HUG, 코로나19 대..
정부, 실내건축 적..
철도공단, 내년 선..
산은, 스타트업에..
한전KDN, SROI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