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9.25 금 10:56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분양 포커스> GS건설, 내달 ‘별..
‘건설기술인의 날’ 기념식… 서..
국토부, 전주 복합혁신센터 착공..
부산 대구 등 지방 광역시에 도심..
24일 ‘건축의 날’ 온라인 기념..
KOEM, 바다 가꾸기 프로젝트 선포..
SK건설, 건설기술 공모전 ‘콘테..
전병수 LE칼럼/ 경험하지 못한 한..
행복청, 복합커뮤니티센터 설계 ..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국가철도공단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뉴스 화제> 대우건설, 아파트 옥탑층에 하프 PC 공법 도입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대우건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아파..
용인시 기흥구 “건축허가 받으려면 수방계획 제출하라”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용인시 기흥구(구청장 이정표)가 건축..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피의사실공표죄
조국 추미애 울산경찰의 가짜 약사사건 등으로 최근 언론에 ‘피..
 
현대로템, 철도 유지보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착수
2020-02-14 10:32:29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현대로템은 철도차량 상태기반 유지보수시스템(CBM)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상태기반 유지보수 기술은 각종 센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실시간으로 열차 주요 장치의 상태 및 운행정보와 고장이력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차량 정비주기를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 왔다.
올해까지 기술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이에 맞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열차 주요 장치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최적화된 고장 예지 알고리즘으로 사용자에게 고장 위치 및 부품 교체시기 등 차량 상태의 종합적인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어 유지보수비용을 줄이고 열차의 가용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한 상태기반 유지보수기술을 고속철도차량에 적용할 경우 기존 대비 유지보수비용이 최대 30%까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비품 재고 역시 20~30%가량 감소하고 장치수명은 20~40% 증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로 상태기반 유지보수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유지보수사업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신종 코로나 잡는..
177억 들인 부동산..
GS건설, 11월 ‘강..
가스공사 컨소시엄..
SR, 신입·경력사..
코로나로 중단됐던..
한전기술-대우조선..
쌍용건설 김석준 ..
동서발전, 발전소..
LH-무보, 해외 투..
K-water, 물 수질..
K-water, 영동대로..
철도연, 5G 통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