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8 금 18:54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포스코건설 분당 현장 관리직원 ..
포스코건설, 여의도 파크원 ‘코..
反조원태 연합, 의안상정 가처분..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
‘코로나 공사중단’ 우려가 현실..
올해 새만금 지역 300억 이상 대..
남양주 다산신도시 경의중앙선 부..
오송~청주 도로확장 1구간 5월 준..
내달 25일 ‘건설기술인의 날’ ..
[인사] 한국건설기술연구..
[인사] 국토교통부
[부음] 안상훈(한국수출입..
[인사] 새만금개발청
<社 說> 정책전환 안하면 2% 성장도 버겁다 한은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해외투자기관등이 일제히 ..
<분양 하이라이트>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현대건설이 내달 ‘힐스테이트 청..
<이 사람> 26대 전기공사협회장에 류재선 회장 재선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제26대 한국전기공사협회장에 류재선 ..
 
현대로템, 철도 유지보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 착수
2020-02-14 10:32:29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현대로템은 철도차량 상태기반 유지보수시스템(CBM)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상태기반 유지보수 기술은 각종 센서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 실시간으로 열차 주요 장치의 상태 및 운행정보와 고장이력 등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차량 정비주기를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8년 1월부터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 왔다.
올해까지 기술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은 이에 맞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열차 주요 장치의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최적화된 고장 예지 알고리즘으로 사용자에게 고장 위치 및 부품 교체시기 등 차량 상태의 종합적인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어 유지보수비용을 줄이고 열차의 가용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통한 상태기반 유지보수기술을 고속철도차량에 적용할 경우 기존 대비 유지보수비용이 최대 30%까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비품 재고 역시 20~30%가량 감소하고 장치수명은 20~40% 증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로 상태기반 유지보수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유지보수사업을 고도화하고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코로나 공사중단..
탈원전 정책, 산업..
중부발전, 코로나..
산업부, 신재생에..
동서발전, 강원도..
철도공단 강원본부..
강원 고성군 등 미..
코로나19 확산에 ..
행복청, 도시건축..
오송~청주 도로확..
反조원태 연합, 의..
K-water 박재현 사..
해수부, 해운물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