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9.25 금 9:34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분양 포커스> GS건설, 내달 ‘별..
‘건설기술인의 날’ 기념식… 서..
승강기공단, 안전수칙 선포식 개..
국토부, 전주 복합혁신센터 착공..
김현미 장관 “건설현장 안전사고..
24일 ‘건축의 날’ 온라인 기념..
포스코건설 ‘더샵 지제역 ..
부산 대구 등 지방 광역시에 도심..
국내 개발 ‘로프스크린도어’ 불..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국가철도공단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뉴스 화제> 대우건설, 아파트 옥탑층에 하프 PC 공법 도입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대우건설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아파..
용인시 기흥구 “건축허가 받으려면 수방계획 제출하라”
[국토경제신문 조관규 기자] 용인시 기흥구(구청장 이정표)가 건축..
사건기자의 법 이야기/ 피의사실공표죄
조국 추미애 울산경찰의 가짜 약사사건 등으로 최근 언론에 ‘피..
 
예타단계 민자적격성 판단기준 서둘러 마련해야
2020-02-14 08:59:03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정부가 민자사업 활성화를 위해 예타단계에서의 민자적격성 판단기준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정부는 현재 관련법령을 개정해 예타단계에서의 민자적격성 판단기준을 도입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그러나 도입방침만 결정했지 구체적인 시기는 못박지 않아 서둘러 개정작업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가 이처럼 관련법령을 개정키로 한 것은 민자 우선 검토규정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어서다.
또한 최초제안자에 대한 우대현실화도 필요하다.


정부는 예타단계에서 민자 추진가능성이 있는 사업의 경우 민자적격성 판단을 통한 재정 절감 및 민자촉진을 유도하기 위해 민간투자사업 기본계획을 개정해 민자 우선 검토규정을 마련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예타단계에서 적격성 판단을 한 사례가 단 한 건밖에 없어 사실상 우선검토규정이 유명무실한 상태다.


민자 우선 검토규정의 실효성이 확보될 경우 SOC 예산을 20조원대로 가정하면 4분의 1수준인 약 5조 원 규모가 민자로 전환 가능해 재정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필수 민자 검토대상시설은 도로의 경우 유료도로, 유료터널, 철도, 도시철도, 항만 공항시설, 수도 및 중수도 시설, 하수도, 공공하수처리시설등이다.


민간제안을 활성화 하기 위해서는 최초제안자에 대한 우대비율을 현실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간제안사업에서 최초제안자에 대한 경쟁이 심화되다보니 최초제안자에 대한 메리트가 거의 없어 민간제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현재 1%에 불과한 최초제안자에 대한 우대비율을 최소 3%이상으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금처럼 가격경쟁에 의해 우선협상자가 결정되지 않도록 평가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자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추진방식도 BTO위주에서 다양화 해야 할것으로 지적됐다.



한양규 기자ykhan@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신종 코로나 잡는..
177억 들인 부동산..
한전기술-대우조선..
쌍용건설 김석준 ..
동서발전, 발전소..
LH-무보, 해외 투..
K-water, 물 수질..
K-water, 영동대로..
철도연, 5G 통신 ..
진에어, 제주~시안..
LS전선, 탄소섬유..
2분기 건설공사 계..
GH, 전세임대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