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5 화 20:40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한-태국, 2조 규모 도로교통 분야..
HDC현산 ‘속초 2차 IPARK’ 분양..
한진그룹, 反조원태 연합에 정면..
도로공사 “사매2터널 복구에 40..
철도공단, 印泥에 경전철 운영 노..
현대건설기계-현대차, 수소전지 ..
수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성금..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도로 위 공공주택 ‘신내 컴팩트시티’ 밑그림 나왔다
포스코A&C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 ‘연결도시’ 당선 2020-01-20 16:27:00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도로 위 공공주택 ‘신내 컴팩트시티’의 밑그림이 나왔다.
서울시는 20일 북부간선도로 상부 컴팩트시티의 국제설계 공모 당선작을 20일 공개했다.


당선작으로는 포스코A&C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의 설계안 ‘연결도시(Connection City)’가 선정돼 기본·실시설계권을 가져갔다.
포스코A&C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에는 운생동건축사사무, 국민대학교 장윤규, 유신, 한백에프앤씨 등이 참여했다.


당선작은 청년 1인가구부터 신혼부부 자녀 유무도 고려한 여러 유형의 행복주택 990가구와 함께 세탁·운동 등 주민공동시설, 1만1400㎡의 생활편의시설, 1만3500㎡ 청년창업시설 등을 제안했다.


특히 도로 위에 조성되는 점을 감안,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구조와 공법을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도로를 감싸는 터널형 복개구조물을 설치, 소음원을 원천 차단한 뒤 도로와 건축구조물을 분리할 수 있는 브릿지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 시스템은 도로 양 옆에 직접 닿지 않는 대형 기둥(RC코어)을 세우고, 기둥 사이에 하중을 안정적으로 지지할 수 있는 트러스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여기에 주택은 상대적으로 가벼운 경량 모듈러주택을 지어 안정성을 높인다는 방안이다.


도로로 단절됐던 도시공간을 연결하고, 인공대지에 2만7000㎡ 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해 인근 주민도 이용할 수 있는 연결공간을 만든다는 그림이다.


서울시는 연내 지구계획,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과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하반기 착공, 오는 2024년 조성 완료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부간선도로로 단절되고 고립됐던 신내IC 일대가 주거, 여가, 일자리가 어우러진 자족도시이자 중랑구의 중심생활권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공주택 물량만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인 모델을 도입해 지역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엔협 신임 회장에..
공공 발주처도 코..
행복청 등 5곳, 행..
탈원전 정책으로 ..
국토부-LH, 도시 ..
공동주택용지 2년..
코로나 사태 경제..
공항공사, 파라과..
용인시, 기흥역세..
동서발전, 범죄 피..
조달청, 2023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