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5 화 21:24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한-태국, 2조 규모 도로교통 분야..
HDC현산 ‘속초 2차 IPARK’ 분양..
한진그룹, 反조원태 연합에 정면..
도로공사 “사매2터널 복구에 40..
철도공단, 印泥에 경전철 운영 노..
현대건설기계-현대차, 수소전지 ..
수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성금..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부산항건설사무소, 올해 부산항 개발에 2374억 투입
2020-01-20 15:16:28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는 올해 부산항 개발에 2374억 원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신항 개발에 1433억 원을 투입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대형선박의 통항 안정성 확보를 위한 부산항 신항 토도 제거(토석 245만㎥)를 상반기 완료한다. 
2022년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개장과 연계, 항로 적정수심 확보를 위한 개발(2단계) 준설을 지속 추진한다.  
철도 4.9㎞, 임항도로 2.4㎞ 등 임항교통시설 실시설계를 추진하고 연장 2.2㎞ 진입도로를 연내 준공한다. 


북항 등 부산항 개발에는 941억 원을 투입한다. 
북항 재개발(1단계) 사업지로의 접근성 향상과 교통 지·정체 해소를 위해 지난해 착공한 지하차도 1.87㎞ 개설을 본격 추진한다. 
또 국가어항인 가덕도 천성항(방파제 360m, 물양장 320m 등) 개발을 연내 완료한다. 
이 밖에도 오륙도·조도방파제 보강, 감천항·다대포항 방파제, 신선대투기장 호안 태풍 피해복구에도 나선다. 


부산항건설사무소 이철조 소장은 “부산항을 동아시아 최첨단 물류 허브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체계적인 사업관리와 속도감 있는 예산 집행을 통해 친환경 스마트항만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엔협 신임 회장에..
공공 발주처도 코..
행복청 등 5곳, 행..
탈원전 정책으로 ..
국토부-LH, 도시 ..
공동주택용지 2년..
코로나 사태 경제..
공항공사, 파라과..
용인시, 기흥역세..
동서발전, 범죄 피..
조달청, 2023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