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4 월 21:11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한진그룹 ‘구글 발굴’ 美 기업..
레미콘업계 환경성적 표지 인증 ..
강성부 “한진 분쟁 장기화 없다..
반포 3주구, 시공사 재선정 나선..
수원 영통·안양 만안·의왕 등 ..
현대·대림·GS건설, 한남3구역 ..
21일부터 투기과열지구 전체 ‘고..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한전, 허술한 설비운영 ‘해마다 수백 건’
2019-10-08 17:02:58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허술한 설비운영으로 해마다 수백 건의 피해배상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1284건의 배상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은 관할 설비의 관리소홀 등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지난 2015년부터 매년 170건, 298건, 284건, 361건씩 해왔다.
올해도 8월까지 171건의 배상이 이뤄졌다.
이상전압 유입, 설비고장, 작업자 과실, 설비접촉 등 허술한 운영으로 지금까지 총 58억1600만 원의 배상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지난해 12월 인입선 접속불량으로 인한 화재가 주변 농작물과 모터를 태우며 약 8000만 원을 배상했고, 2016년에는 저압선이 철제축사 지붕에 접촉돼 한우 33마리가 감전사하고 25마리가 감전쇼크를 입는 등 황당한 사례도 있었다.


이 의원은 “국민에게 안전한 전력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공기업이 도리어 피해를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운용 설비에 더욱 꼼꼼하고 안전한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새만금청, 국제협..
에너지공기업, 코..
시아플랜건축사사..
IPA-노사발전재단..
해수부, 수산벤처..
서울시, 노후 건설..
해수부, 해운·물..
시설안전공단·LH..
LX 서울지역본부,..
현대건설기계-현대..
올해 공공부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