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7 목 12:49
  에너지정책
  에너지기업
  플랜트
많이 본 기사
HUG 이재광 사장 ‘경영 행태·피..
<국감 이슈> HUG 대지원가 제공 ..
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무..
건설기계안전관리원, 국토부 지원..
감정원, 서울~문산 고속도로 토지..
에너지공기업, 3년 이상 장기보관..
<국감 이슈> 건설기계안전관리원..
지적 오류, LX가 정정 요청해도 ..
HUG, 고객신용정보 관리체계 ‘구..
[인사] 대림산업 대표에 ..
[부음] 전철홍(한국주택금..
[인사] 건설신기술협 10대..
[인사] 대한건설협회
<뉴스 브리핑> DHL,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확장에 1750억 투자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국제특송기업 DHL이 오는 2022년까지 ..
<분양 포커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대구역’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건설은 내달 ‘힐스테이트 대..
<국감 이슈> HUG 대지원가 제공 중단, 2년 지나도 ‘시스템 점검 중’..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아파트 분양..
 
한전, 허술한 설비운영 ‘해마다 수백 건’
2019-10-08 17:02:58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허술한 설비운영으로 해마다 수백 건의 피해배상을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1284건의 배상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한전은 관할 설비의 관리소홀 등으로 인한 손해배상을 지난 2015년부터 매년 170건, 298건, 284건, 361건씩 해왔다.
올해도 8월까지 171건의 배상이 이뤄졌다.
이상전압 유입, 설비고장, 작업자 과실, 설비접촉 등 허술한 운영으로 지금까지 총 58억1600만 원의 배상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지난해 12월 인입선 접속불량으로 인한 화재가 주변 농작물과 모터를 태우며 약 8000만 원을 배상했고, 2016년에는 저압선이 철제축사 지붕에 접촉돼 한우 33마리가 감전사하고 25마리가 감전쇼크를 입는 등 황당한 사례도 있었다.


이 의원은 “국민에게 안전한 전력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공기업이 도리어 피해를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운용 설비에 더욱 꼼꼼하고 안전한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감정원 주간 아파..
HUG 이재광 사장 ..
SR, 윤리경영위원..
이스타항공, 인천..
철도연, 콘크리트..
SK건설, 인천 ‘루..
부산항건설사무소..
아시아나, A350 1..
한전KPS, 차세대 ..
서울 도시고속도로..
혁신도시 특별분양..
한전KDN, 2019 코..
환경부, 초미세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