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4 월 21:14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한진그룹 ‘구글 발굴’ 美 기업..
레미콘업계 환경성적 표지 인증 ..
강성부 “한진 분쟁 장기화 없다..
반포 3주구, 시공사 재선정 나선..
수원 영통·안양 만안·의왕 등 ..
현대·대림·GS건설, 한남3구역 ..
21일부터 투기과열지구 전체 ‘고..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LH, 일본식 건설용어 개선한다
함바→현장식당, 나라시→고르기 등 우리말로 순화 2019-10-08 16:04:23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에서 사용되는 일본어 투 용어를 우리말로 순화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일본어 투 건설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건설용어를 우리말로’ 캠페인을 추진한다. 

건설 분야 계약서와 설명서, 각종 기술 서적 등에 사용되는 어려운 건설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개선하는 등 향후 협력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H는 이번 협약 체결에 앞서 약 2주간 내부 직원과 전국 현장 20여 곳의 건설종사자 16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현장에서 사용빈도가 높은 일본어 투 건설용어 20개를 선정했다. 

국립국어원은 ‘함바’는 현장식당, ‘나라시’는 고르기 등 의미와 쓰임을 고려해 선정된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다듬었다. 


다듬어진 건설용어는 건설현장 근무자들이 보기 쉽게 포스터로 제작돼 전국 LH 현장 900여 곳에 배포된다. 

또 LH와 건설근로자 간의 소통 플랫폼으로 활용되고 있는 카카오톡 ‘LH 체불ZERO 상담시스템’에도 게시된다.


LH 한효덕 건설기술본부장은 “한글날을 앞두고 건설문화 개선과 더불어 소중한 우리말을 확산하는 데 국립국어원과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새만금청, 국제협..
에너지공기업, 코..
시아플랜건축사사..
IPA-노사발전재단..
해수부, 수산벤처..
서울시, 노후 건설..
해수부, 해운·물..
시설안전공단·LH..
LX 서울지역본부,..
현대건설기계-현대..
올해 공공부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