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9.17 화 14:6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많이 본 기사
33개국 운전가능 ‘영문 운전면허..
공공기관, 추석 맞아 사회공헌활..
부산항만인력 ‘공개 채용’
최저 1.85% ‘서민형 안심전환대..
지연 승객 탓·열차 떨려도 정속..
삼성ENG,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
“분양가상한제, 정부 자의적 결..
추석 귀성 12일 오전·귀성 13일..
시설안전공단, 인니 국가교량 통..
[인사] 해양수산부
[부음] 김윤영(전 한국수..
[부음] 정광열(현대L&C 홍..
[인사] 국토교통부 ..
<뉴스 브리핑> SK건설, 사회적·경제적 가치창출 아이디어 공모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SK건설은 건설 분야의 사회적·..
<분양 포커스> 현대·금호건설, 내달 전주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금호건설 컨소시엄은 내달..
<인터뷰> 한국건설기술인협회 김연태 회장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김연태 <사진>  회장 취임..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해외현장 강화
추석 두바이·르완다 방문, 직원 격려·현안 점검 2019-09-11 14:40:25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이 추석을 맞아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찾는다.
김 회장은 지난 1983년 사장 취임 후 추석과 연말마다 해외 현장에 있는 직원들을 찾아 격려하고, 현안 등을 점검하는 행보를 펼쳐오고 있다.


쌍용건설은 김 회장이 추석을 맞아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방문한다고 11일 밝혔다.


김 회장은 먼저 두바이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ICD 브룩필드 플레이스 등 현장을 찾아 현안과 공정도 점검할 예정이다.
이어 르완다도 찾아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을 위한 지사 설치와 호텔공사 PM을 진행 중인 현장도 방문한다.


두바이는 세계 최고의 건설회사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건설 메이저리그’로 불린다.
특히 두바이투자청(ICD)이 쌍용건설 최대주주로 등극한 뒤 지난 2015년부터 총 7개 현장, 2조 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해오고 있는 주요 현장이다.
또 여름 체감온도가 50도에 달하는 고온다습한 지역이어서 근무환경도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르완다는 유럽 등 해외 관광객이 찾는 고급 레저휴양시설 건설이 활발해 쌍용건설이 강점으로 꼽는 고급건축 특징과 부합하는 지역이다.


김 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해외건설의 강자’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김석준 회장의 해외 현장 방문은 국내 건설경기 침체 속에서 해외시장 강화의 의지도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대우건설, 나이지..
공공기관, 추석 맞..
국토부, 정비사업..
LH, 전국 15개 건..
LH, 청년 창업·스..
KB국민은행, 알뜰..
에어서울, 23일부..
동서발전, EUCG ‘..
포스코건설, 인니..
도로공사, 방글라..
아시아나, 인천~리..
국토부, 건축물 에..
최저 1.85% ‘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