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3 목 6:25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많이 본 기사
도로 위 공공주택 ‘신내 컴팩트..
한남하이츠 재건축 수주, GS건설..
영등포역 쪽방촌, 1200가구 ‘공..
조달청, 1월 넷째 주 입찰동향 발..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사 대금 조..
스마트 건설기술에 2025년까지 2..
경기도시공사, 과천지식정보타운..
볼보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설..
SK건설, 입찰 준비에 AI 활용한다..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인사] 산업은행
[인사] 한국에너지공단
[인사] 해양수산부
여의도 칼럼/ 일자리 늘리기, 냉철한 현실인식 필요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해 고용지표가 양과 질..
LE 특별기획/ 부동산 전문 법무법인 탐방/ 이강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법무법인 이강은 건설인들 사이에서 의..
<뉴스 돋보기> 쌍용차, 3년 연속 다카르 랠리 완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해외현장 강화
추석 두바이·르완다 방문, 직원 격려·현안 점검 2019-09-11 14:40:25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이 추석을 맞아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찾는다.
김 회장은 지난 1983년 사장 취임 후 추석과 연말마다 해외 현장에 있는 직원들을 찾아 격려하고, 현안 등을 점검하는 행보를 펼쳐오고 있다.


쌍용건설은 김 회장이 추석을 맞아 두바이와 르완다 현장을 방문한다고 11일 밝혔다.


김 회장은 먼저 두바이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ICD 브룩필드 플레이스 등 현장을 찾아 현안과 공정도 점검할 예정이다.
이어 르완다도 찾아 아프리카 신시장 개척을 위한 지사 설치와 호텔공사 PM을 진행 중인 현장도 방문한다.


두바이는 세계 최고의 건설회사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건설 메이저리그’로 불린다.
특히 두바이투자청(ICD)이 쌍용건설 최대주주로 등극한 뒤 지난 2015년부터 총 7개 현장, 2조 원 규모의 공사를 수행해오고 있는 주요 현장이다.
또 여름 체감온도가 50도에 달하는 고온다습한 지역이어서 근무환경도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르완다는 유럽 등 해외 관광객이 찾는 고급 레저휴양시설 건설이 활발해 쌍용건설이 강점으로 꼽는 고급건축 특징과 부합하는 지역이다.


김 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해외건설의 강자’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김석준 회장의 해외 현장 방문은 국내 건설경기 침체 속에서 해외시장 강화의 의지도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영등포역 쪽방촌,..
한남하이츠 재건축..
해양수산연수원, ..
중부발전-SK가스,..
표준단독주택 공시..
남동발전-에너지공..
KOEM, 해양보호구..
동서발전-UNIST, ..
엔협, 엔지니어링..
에기연, 솔로이엔..
KB국민은행, 비대..
올해만 3명 사망…..
행복청, 타워크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