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3 목 4:38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도로 위 공공주택 ‘신내 컴팩트..
한남하이츠 재건축 수주, GS건설..
영등포역 쪽방촌, 1200가구 ‘공..
스마트 건설기술에 2025년까지 2..
경기도시공사, 과천지식정보타운..
조달청, 1월 넷째 주 입찰동향 발..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사 대금 조..
볼보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설..
SK건설, 입찰 준비에 AI 활용한다..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인사] 산업은행
[인사] 한국에너지공단
[인사] 해양수산부
여의도 칼럼/ 일자리 늘리기, 냉철한 현실인식 필요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해 고용지표가 양과 질..
LE 특별기획/ 부동산 전문 법무법인 탐방/ 이강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법무법인 이강은 건설인들 사이에서 의..
<뉴스 돋보기> 쌍용차, 3년 연속 다카르 랠리 완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옥의 레이스로 불리는..
 
이동걸 산은 회장, 정책금융 합병설 제기
2019-09-11 12:25:39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설이 제기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이 회장은 “정책금융의 분산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남은 임기 검토를 거쳐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는 정부나 수은과 협의되지는 않은 이 회장의 사견으로, 두 기관이 합병되면 예산도 늘고 중복된 인력과 업무의 해소로 경쟁력이 강화된다는 것이 이 회장의 설명이다.


이 같은 주장은 수년 전 제기된 적이 있었으나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로 나뉜 소관부처의 이해관계 등이 복잡하게 얽혀 무산된 바 있다.


다만 수은 내부에서는 은성수 행장이 금융위원장으로 가면서 은행장이 공석인 상황에서 이 같은 문제를 수면 위로 띄운 것은 배려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금융산업노동조합 수은지부는 성명을 통해 “대내 정책금융 역할에 충실하지 못한 산은의 책임회피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영등포역 쪽방촌,..
한남하이츠 재건축..
해양수산연수원, ..
중부발전-SK가스,..
표준단독주택 공시..
남동발전-에너지공..
KOEM, 해양보호구..
동서발전-UNIST, ..
엔협, 엔지니어링..
에기연, 솔로이엔..
KB국민은행, 비대..
올해만 3명 사망…..
행복청, 타워크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