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9.17 화 13:14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33개국 운전가능 ‘영문 운전면허..
공공기관, 추석 맞아 사회공헌활..
최저 1.85% ‘서민형 안심전환대..
부산항만인력 ‘공개 채용’
지연 승객 탓·열차 떨려도 정속..
삼성ENG,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
추석 귀성 12일 오전·귀성 13일..
“분양가상한제, 정부 자의적 결..
시설안전공단, 인니 국가교량 통..
[인사] 해양수산부
[부음] 김윤영(전 한국수..
[부음] 정광열(현대L&C 홍..
[인사] 국토교통부 ..
<뉴스 브리핑> SK건설, 사회적·경제적 가치창출 아이디어 공모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SK건설은 건설 분야의 사회적·..
<분양 포커스> 현대·금호건설, 내달 전주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금호건설 컨소시엄은 내달..
<인터뷰> 한국건설기술인협회 김연태 회장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김연태 <사진>  회장 취임..
 
이동걸 산은 회장, 정책금융 합병설 제기
2019-09-11 12:25:39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설이 제기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0일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이 회장은 “정책금융의 분산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남은 임기 검토를 거쳐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는 정부나 수은과 협의되지는 않은 이 회장의 사견으로, 두 기관이 합병되면 예산도 늘고 중복된 인력과 업무의 해소로 경쟁력이 강화된다는 것이 이 회장의 설명이다.


이 같은 주장은 수년 전 제기된 적이 있었으나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로 나뉜 소관부처의 이해관계 등이 복잡하게 얽혀 무산된 바 있다.


다만 수은 내부에서는 은성수 행장이 금융위원장으로 가면서 은행장이 공석인 상황에서 이 같은 문제를 수면 위로 띄운 것은 배려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금융산업노동조합 수은지부는 성명을 통해 “대내 정책금융 역할에 충실하지 못한 산은의 책임회피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대우건설, 나이지..
공공기관, 추석 맞..
LH, 전국 15개 건..
LH, 청년 창업·스..
KB국민은행, 알뜰..
에어서울, 23일부..
동서발전, EUCG ‘..
포스코건설, 인니..
도로공사, 방글라..
아시아나, 인천~리..
국토부, 건축물 에..
최저 1.85% ‘서민..
8월 전문건설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