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2.24 월 20:38
  주택
  부동산
  건설 금융
많이 본 기사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
정부, 화물차 안전대책 강화
레미콘업계 환경성적 표지 인증 ..
반포 3주구, 시공사 재선정 나선..
한진그룹 ‘구글 발굴’ 美 기업..
강성부 “한진 분쟁 장기화 없다..
수원 영통·안양 만안·의왕 등 ..
현대·대림·GS건설, 한남3구역 ..
21일부터 투기과열지구 전체 ‘고..
[인사] 승강기공단 안정태..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에너지기술연..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여의도 칼럼/ 선분양 제한에 따른 부작용도 헤아려야 정부가 건설업 부실벌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아파트 선분양..
<현장 르포> 최고 수준의 ‘친환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가다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꽃샘추위에도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열..
<지상 중계> “건설기술인 정책·제도, 인재역량 중심 전환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건설기술인 정책·제도를 인력 ..
 
산은,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2019-08-21 17:11:13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산업은행은 20일 호주채권시장에서 총 7억 호주달러 규모의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5년물로 고정채 2억 호주달러, 변동채 5억 호주달러다. 
고정채의 발행금리는 1.5725%다. 
변동채의 발행금리는 호주은행 간 대차시장 벤치마크 금리인 BBSW+0.78%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정부·국제기구를 제외한 5년 만기 은행 및 기업의 캥거루본드 발행물 중 가장 낮은 가산금리를 기록했다. 


특히 산은은 미 리보금리+0.53%로 통화스왑을 실시, 기발행 5년물 미국달러 채권 대비 0.1% 이상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발행대금은 호주 프로젝트파이낸싱(PF)사업 등 해외사업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지난달 5년 만기 유로화채권 발행 이후 이번 캥거루본드를 성공적으로 발행해 조달 기반을 다양화했다”면서 “향후 한국계 기관의 해외 틈새시장 공모채권 발행에 우호적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한국철도·SR, 코..
호반 베르디움 등..
새만금청, 국제협..
에너지공기업, 코..
시아플랜건축사사..
IPA-노사발전재단..
해수부, 수산벤처..
서울시, 노후 건설..
해수부, 해운·물..
시설안전공단·LH..
LX 서울지역본부,..
현대건설기계-현대..
올해 공공부문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