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8.25 16:39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SH공사, 고덕강일 공공분양주택 ..
안산·시흥~여의도 ‘신안산선’..
송도~마석 GTX-B 예타 통과 ‘사..
에너지공단, 고효율 가전제품 구..
쌍용차, 영국 도로교통공사에 렉..
제주도, 도로관리에 국토부 PMS ..
K-water, 조지아 물 이용환경 개..
부영주택 ‘여수 웅천 사랑으로’..
철도공단, 임대가능 폐터널 12곳..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해운조합 제16대 ..
[인사] 조달청
[인사] 경기도시공사 노동..
<뉴스 브리핑> 서울기술연구원,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 강화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서울기술연구원이 미국에서 열린..
<분양 포커스> ‘녹번 e편한세상 캐슬’ 이달 말 2차 분양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대림산업과 롯데건설은 서울시 은..
<지상 중계> 에너지공단-ACE, 아세안 재생에너지 보급 ‘맞손’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국에너지공단과 아세안에너지센터(A..
 
<뉴스 화제> 건설연, 도로작업자 보호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2019-08-14 10:50:30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도로를 유지·보수하는 작업자를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이동식 방호울타리’가 개발됐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이석기 박사 연구팀이 이동식 방호울타리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견인차(트랙터)와 방호울타리가 연결된 형태로 구성됐다. 
이들 차량은 평소에는 방호울타리가 접힌 형태로 주행하다가 공사구간에서는 양 차량 간 방호울타리를 펼쳐 총 42m의 안전한 작업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국토교통부 규정에 따른 구조적 강도 등을 충족해 방호울타리에 요구되는 성능 검증도 마쳤다.


고속도로 등에서는 전방주시 태만, 졸음운전, 음주운전 등으로 운전자가 유지·보수 작업공간을 인지하지 못해 사고를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방호울타리를 설치, 운전자에게 도로 작업공간을 인식시키고 차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하고 있다. 


그러나 일반 방호울타리는 설치와 철거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다 작업구간별로 매번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한다. 
이번에 개발된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이 같은 번거로움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건설연 이석기 박사는 “현재 시작품 개발을 통해 자체충돌테스트를 완료한 상태”라며 “실제 도로 작업구간에 적용되면 도로작업자의 사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송도~마석 GTX-B ..
대한항공, 일본 노..
청약시스템 감정원..
경기도시공사, 건..
LX, 캄보디아에 한..
경기도시공사, 안..
한전, 도서지역 대..
KB국민은행 ‘KB ..
현대ENG ‘품질 건..
해수부, LNG 추진..
현대로템, 인도 학..
티웨이항공, 26일..
안산·시흥~여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