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7.24 수 9:4
  사건·사고
  지방 건설
  수도권 건설
  해외 건설
  화제·이슈
많이 본 기사
거꾸로 가는 김포 신도시 교통행..
해운조합, 대의원 26명 선출
경기도시공사, 감사자문위 설치
‘2.8조’ 서울~세종 고속道 세종..
한전 등 36개 공공기관 ‘청렴사..
LH, 안전부패 예방 토론회 개최
KOEM ‘5000t급 다목적 대형방제..
현대건설 컨소시엄, 내달 부천 ‘..
HF, 부산 취약계층 주거 개선 나..
[부음] 정경구(HDC현대산..
[인사] 경기도시공사 전형..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새만금청 차장에 ..
<뉴스 브리핑> 서울시 ‘자전거 고속도로’ 추진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서울시가 ‘자전거 고속도로(CRT..
<분양 포커스> SK건설, 견본주택에 첨단기술 접목 ‘신흥 SK뷰’ 눈길..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SK건설이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
<지상 중계> 민자사업 활성화, 일관성 있는 정책이 중요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민간투자사업의 새로운 방향 정..
 
‘빅데이터에 덜미’ KTX 부정승차자 부가운임 1000만원
서비스 악용해 8개월간 121회 무임승차… 이용패턴 분석에서 적발 2019-07-11 17:37:02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코레일의 고객 편의 서비스를 악용해 무임으로 열차를 이용해오던 승객이 빅데이터 분석에 덜미를 잡혀 1000만 원 상당의 부가운임을 지불하게 됐다.
코레일은 ‘출발 후 반환서비스’를 악용, 상습적으로 광명역에서 서울역까지 KTX를 부정 이용한 승차자 A씨를 적발해 1000만 원의 부가운임을 징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출발 후 반환서비스는 열차 출발 10분 이내에 앱으로 승차권을 반환할 수 있는 고객 서비스로, 스마트폰 GPS를 확인해 열차에 탑승하면 이용할 수 없다.


A씨는 열차에 있지 않은 지인을 통해 승차권을 구매하고 사진으로 승차권을 전송받아 열차를 이용, 승차권은 반환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특히 적발되도 한 번의 부정승차 부가운임만 내면 된다는 생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이달까지 8개월 동안 121번의 부정승차를 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A씨는 코레일의 승차권 발매현황 빅데이터 분석에서 수상한 이용패턴이 덜미를 잡혀 전체기간의 부정승차를 적발당했다.


A씨는 결국 철도사업법에 따라 부정승차 121회 운임 101만 원과 부가운임 1016만 원을 지불하게 됐다.


코레일 이선관 고객마케팅단장은 “고객을 위한 편의 서비스를 악용해 부정승차를 하는 것은 엄연한 범죄행위”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부정승차를 단속해 올바른 철도이용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선 기자tsbark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2.8조’ 서울~세..
거꾸로 가는 김포..
부영그룹, 아파트..
동서발전, 울산지..
IPA, 인천항 수출..
대한항공, 상반기..
제1종 국민주택채..
부산해수청 “요트..
KB국민은행-무보,..
산은-무역협회, 혁..
도로공사, 휴가철..
LH, 인천검단 3-2..
철도공단, 철도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