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6.16 7:12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대전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해외건설업계 “중동 수주, 정부..
공간정보연구원, 전북 대학 산학..
LX, 공간정보 단체표준 개발 나선..
영동·홍천·포천, 한수원 양수발..
코레일, 부품 협력사 일본 판로개..
KB국민은행-아톰릭스랩, 디지털자..
현대로템, 폴란드 철도시장 진출..
<이 사람> 석정훈 건축단체연합회..
[부음] 이형재(HDC현대산..
[인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사] 한국교통연구원&#..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기자수첩/ 공감 못 할 파업에 빌미 제공한 국토부
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지난 4일 리모컨..
<분양 포커스> 현대ENG, 이달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말 서울 세운재..
<뉴스 이슈> 철도연, 트램 상용화 방안 모색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지난 1968년 폐지된 트램을 다시..
 
해외건설업계 “중동 수주, 정부 측면지원·정책금융 확대 필요”
2019-06-12 15:22:19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올해 주요 건설기업의 중동지역 수주 전망을 종합해 볼 때, 100억 달러 내외의 수주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건설업계는 중동 정부와의 협력관계 등을 통한 측면 지원, 맞춤형 정책금융 지원 확대 등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건설협회는 11일 중동지역 수주 확대방안 모색을 위한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외교부 윤영기 중동1과장,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지원과 이윤하 사무관 등 정부와 한국수출입은행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GS건설 등 주요 진출기업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먼저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박현도 교수가 이란을 중심으로 중동지역 정세 동향을 설명했다.
중동 건설시장 전문가인 조성환 컨설턴트는 최근 외국기업의 중동 진출 동향 분석과 우리 기업의 진출 전략을 제시했다.


이후 중동을 둘러싼 국제정세와 중동 진출 애로·현안 사항에 대한 참석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우리 기업은 중동지역 수주에 있어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 정부와의 협력관계 등을 통한 측면 지원, 금융 동반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맞춤형 정책금융 지원 확대 등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건협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기업의 중동지역 진출 현안 파악과 대응책 마련 등을 위해 반기별로 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영동·홍천·포천..
SK건설, 영국 첫 ..
LS전선, 친환경·..
이스타항공, 동계..
한전 “실시간으로..
한수원-SK텔레콤,..
‘2019 건설의 날..
LH, 설비기술 콘퍼..
도로공사 ‘중고차..
현대로템, 자주도..
아시아나, 베트남..
산은, 철원 양지리..
가스공사, 중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