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7.17 금 3:13
  협회
  단체
  연구기관
많이 본 기사
대우건설 ‘기흥 푸르지오 포레피..
LH, 안산신길2지구 도시건축통합..
고흥 녹동신항~제주 성산포항 항..
국토부, 공공 참여 자율주택정비..
분양보증시장 HUG 독점적 지위 사..
대국민 안심도로 공모전 결과 발..
한수원, 체코 원전 사업 수주 총..
강기윤 의원 “두산모트롤 중국 ..
LH ‘대한민국 기계설비전시회’..
[부음] 양율모(KT 홍보실..
[인사] 산업은행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새만금개발청
<철도건설 현장 탐방> ④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국토경제신문 한양규 기자] 서해선 복선전철 4공구 현장은 충청남..
<뉴스 이슈> “감염병 예방 위한 기계환기설비 기준 시급”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해 기계..
 
해외건설업계 “중동 수주, 정부 측면지원·정책금융 확대 필요”
2019-06-12 15:22:19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올해 주요 건설기업의 중동지역 수주 전망을 종합해 볼 때, 100억 달러 내외의 수주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건설업계는 중동 정부와의 협력관계 등을 통한 측면 지원, 맞춤형 정책금융 지원 확대 등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건설협회는 11일 중동지역 수주 확대방안 모색을 위한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에는 외교부 윤영기 중동1과장,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지원과 이윤하 사무관 등 정부와 한국수출입은행 등 유관기관을 비롯해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GS건설 등 주요 진출기업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먼저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박현도 교수가 이란을 중심으로 중동지역 정세 동향을 설명했다.
중동 건설시장 전문가인 조성환 컨설턴트는 최근 외국기업의 중동 진출 동향 분석과 우리 기업의 진출 전략을 제시했다.


이후 중동을 둘러싼 국제정세와 중동 진출 애로·현안 사항에 대한 참석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우리 기업은 중동지역 수주에 있어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 정부와의 협력관계 등을 통한 측면 지원, 금융 동반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한 맞춤형 정책금융 지원 확대 등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건협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기업의 중동지역 진출 현안 파악과 대응책 마련 등을 위해 반기별로 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후현 기자joecho@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강기윤 의원 “두..
디지털 뉴딜사업 ..
SR, 중소기업·소..
중고차업계 “대기..
종합·전문건설업..
환경분야 그린뉴딜..
포스트코로나 시대..
인천도시공사, 산..
LH, 취약계층 여름..
수은 “경쟁력 있..
YGPA, 온라인 항만..
KB국민은행, 자영..
HF, 취약계층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