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6.16 6:40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많이 본 기사
해외건설업계 “중동 수주, 정부..
대전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공간정보연구원, 전북 대학 산학..
LX, 공간정보 단체표준 개발 나선..
영동·홍천·포천, 한수원 양수발..
코레일, 부품 협력사 일본 판로개..
KB국민은행-아톰릭스랩, 디지털자..
현대로템, 폴란드 철도시장 진출..
<이 사람> 석정훈 건축단체연합회..
[부음] 이형재(HDC현대산..
[인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사] 한국교통연구원&#..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기자수첩/ 공감 못 할 파업에 빌미 제공한 국토부
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지난 4일 리모컨..
<분양 포커스> 현대ENG, 이달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말 서울 세운재..
<뉴스 이슈> 철도연, 트램 상용화 방안 모색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지난 1968년 폐지된 트램을 다시..
 
감정원, 감정평가 입찰에 소형 법인 우대한다
감정평가업자 선정지침 개정… 자립기반 마련 지원  2019-05-22 16:04:57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한국감정원이 공익사업 손실보상업무를 위한 감정평가 입찰에 소형 감정평가법인을 우대키로 했다. 
이를 통해 소형 감정평가법인이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감정원은 ‘감정평가업자 선정지침’을 개정했다고 22일 밝혔다. 


감정원은 우선 예정된 감정평가금액이 200억 원 미만인 경우 대형 감정평가법인의 입찰 참여를 제한키로 했다. 
또 소기업·소상공인인 경우 신용도, 업무경력, 수행실적, 조직구성 등을 평가하는 감정평가업자 제안서 심사에서 추가 5점의 가점을 부여키로 했다. 


감정원은 이번 지침 개정을 통해 소형 감정평가법인 경쟁력을 갖추고 자립기반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대형법인 위주로 수익 및 업무량이 편중돼 있는 현실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법인과의 지속적인 상생 협력방안을 선도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영동·홍천·포천..
SK건설, 영국 첫 ..
LS전선, 친환경·..
이스타항공, 동계..
한전 “실시간으로..
한수원-SK텔레콤,..
‘2019 건설의 날..
LH, 설비기술 콘퍼..
도로공사 ‘중고차..
현대로템, 자주도..
아시아나, 베트남..
산은, 철원 양지리..
가스공사, 중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