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6.16 5:32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대전 판암동 ‘자율주택정비사업..
해외건설업계 “중동 수주, 정부..
공간정보연구원, 전북 대학 산학..
LX, 공간정보 단체표준 개발 나선..
영동·홍천·포천, 한수원 양수발..
코레일, 부품 협력사 일본 판로개..
KB국민은행-아톰릭스랩, 디지털자..
현대로템, 폴란드 철도시장 진출..
<이 사람> 석정훈 건축단체연합회..
[부음] 이형재(HDC현대산..
[인사]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사] 한국교통연구원&#..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기자수첩/ 공감 못 할 파업에 빌미 제공한 국토부
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가 지난 4일 리모컨..
<분양 포커스> 현대ENG, 이달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달 말 서울 세운재..
<뉴스 이슈> 철도연, 트램 상용화 방안 모색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지난 1968년 폐지된 트램을 다시..
 
광안대교 인근 부산항 항계선 ‘운항금지선’
부산항 항법 규칙 개정… 300t 이상 선박 진출입 제한 2019-05-20 15:07:41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광안대교 인근 부산항 항계선이 운항금지선으로 설정돼 관공선을 제외한 300t 이상 모든 선박의 진출입이 제한된다. 

항계선은 항구의 경계를 나타내는 선이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은 21일부터 ‘부산항 항법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으로 안전상의 이유로 전면 금지됐던 북항 내 유선 운항이 일부 허용됐다. 
유선은 뱃놀이 할 때 타는 배를 말한다. 


북항 재개발 사업 등 부산항 환경변화와 해양관광 관련 업계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북항에서 부산시 남도와 영도구를 연결하는 부산항대교 방면으로 진출입하는 경우 유선 운항이 가능해졌다. 


또 광안대교 인근 부산항 항계선이 운항금지선으로 설정됐다. 
이는 지난 2월 발생한 러시아 선박의 광안대교 충돌사고와 같은 해상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광안대교 인근 부산항 항계선이 운항금지선으로 설정됨에 따라 관공선을 제외한 300t 이상의 모든 선박은 진출입하거나 횡단하지 못하게 됐다. 
광안대교 인근을 항해하기 위해서는 운항금지선을 우회해야 한다. 


김준석 부산해수청장은 “이번 개정으로 항만 이용자의 편의를 제고하고 선박의 안전운항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영동·홍천·포천..
SK건설, 영국 첫 ..
LS전선, 친환경·..
이스타항공, 동계..
한전 “실시간으로..
한수원-SK텔레콤,..
‘2019 건설의 날..
LH, 설비기술 콘퍼..
도로공사 ‘중고차..
현대로템, 자주도..
아시아나, 베트남..
산은, 철원 양지리..
가스공사, 중소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