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8.20 화 7:25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대한항공·아시아나, 나란히 적자..
<분양 포커스> 포스코건설 ‘오포..
에너지공단, 20일 에너지 홍보관..
정부, 건설산업 살리기 나선다
티웨이항공, 내달 부산~가오슝·..
중부발전,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LH, 매입임대주택 3648호 입주자..
동서발전-KOICA, 개도국 기후변화..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신설..
[인사] 해양수산부 ..
[인사] 국토교통부 ..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뉴스 브리핑> 인천도시공사, 전기차 충전소 개방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인천도시공사가 사옥 주차장에 급속 전..
<분양 포커스> 포스코건설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포스코건설은 16일 경기도 광주 &lsqu..
<뉴스 화제> 건설연, 도로작업자 보호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도로를 유지·보수하는 작업자를..
 
서울 공항버스, 내달 교통카드 요금 1000원 인하
3개 업체 인하… ‘만성적자’ KAL리무진은 동결 2019-04-19 15:31:13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서울 공항버스의 교통카드 요금이 1000원 인하된다.
서울시는 공항버스 운수업체와 이 같은 내용의 요금인하 관련 사항을 내달 중 시행키로 협의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공항버스 업체 가운데 공항리무진은 1만3000원, 한국도심공항은 1만3000~1만4000원으로 교통카드 요금을 각각 1000원씩 인하한다는 운임변경신고서를 접수했다.
서울공항리무진은 내부 의사결정으로 다음 주까지 운임변경신고서를 제출키로 했다.


서울시는 만성 적자업체 KAL리무진의 경우 요금을 인하하지 않는 대신 운송원가 안정화를 위한 자구책 마련을 요청키로 했다.


서울시와 운수업체는 지난해 9월부터 요금 적정성과 관련한 용역과 협의 등을 진행해왔다.
당초 용역결과 10%인 1500원 인하가 검토됐으나 업체에서 운송원가 상승, 교통체계 경쟁 심화, 승객 증가율 둔화 등을 이유로 재검토를 요청해 1000원을 인하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 관계자는 “서비스가 저하되지 않은 범위 내에서 실질적 요금인하 혜택이 반영되도록 교통카드 요금인하를 결정했다”며 “요금인하와 주 52시간 근로제 등으로 인한 서비스 저하 예방을 위한 협의도 지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태선 기자tsbark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정부, 건설산업 살..
10월부터 민간택지..
건공조, 강북구 지..
현대건설기계, 러..
에너지공단-ACE, ..
KOEM-해군, 서해 ..
서울기술硏, 글로..
YGPA, 창립 8주년..
여수해수청, 이달..
IPA, 크루즈 관광..
LH-경남도, 임대단..
도로공사, 고속도..
수은, 네팔에 경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