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5.23 목 9:9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스타얼라이언스, 파리 샤를드골공..
코레일,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
건설기술인협, 사이버연수원 확대..
행안부-LX, 주소정보활용센터 운..
혁신제품 전용 공공조달 플랫폼 ..
코레일 “전철 타고 맛집 여행하..
두산건설, 부산 ‘두산위브더제니..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 발족..
SR, 책임경영 도입
[부음] 이대산(KT에스테이..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결혼] 정근영(전 현대건..
기자수첩/ 서민 호주머니로 돌려막는 버스 주 52시간제
정부가 ‘시민의 발’을 멈추는 대신 이용 요금을 올리는 ..
<분양 포커스> GS건설 ‘과천자이’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GS건설이 오는 17일 ‘과천자이&..
<지상 중계> 전건협 ‘전문건설 CEO 혁신성장 포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14일 메종글래드 ..
 
대우조선, 앙골라 석유회사에 드릴십 1척 인도
2019-03-15 13:36:59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이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을 인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1척을 인도하면서 대우조선은 약 4600억 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받게 됐다.
이를 통해 손익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대규모 유동성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인도대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계속 지연돼 왔다. 
최근 유가가 회복되면서 협상이 진전을 이루면서 지난해 12월 인도 일정을 확정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 없이 인도될 것”이라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현대건설, 이라크..
GS건설 시공 ‘베..
인천공항 항공기 ..
감정원, 감정평가..
건설기술인협, 강..
감정원 ‘부동산 ..
여수·광양항 9개..
두산건설, 부산 ‘..
BPA-연변대, 공동..
LH, KBS 보유 부동..
동서발전 “4차 산..
GS건설 컨소시엄 ..
KT, 융합보안실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