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3.20 수 16:54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수은, 캄보디아에 1억2700만 달러..
감정평가사협회 ‘제2회 감정평가..
새만금 매립절차 간소화… 개발 ..
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조합..
진에어, 기내 VR 서비스 시범 도..
철도공단-KIND, 해외 PPP사업 협..
포스코건설, 양산 ‘사송 더샵 데..
조달청, 건설기술용역 종심제 시..
[인사] 한국주택협회장에..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국토교통부 ..
[인사] 서울주택도시공사..
<신기술 브리핑> 현대로템, 초대형 프레스 소재 공급장치 개발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로템이 초대형 프레스 전용 소재 ..
<분양 포커스> 한화건설 ‘수지 동천 꿈에그린’ 내달 분양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화건설은 내달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지상 중계> “노후주택 정비, 공공·민간 협력 방식으로 추진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노후 주택정비사업이 민간 주도의 공공..
 
대우조선, 앙골라 석유회사에 드릴십 1척 인도
2019-03-15 13:36:59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이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을 인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1척을 인도하면서 대우조선은 약 4600억 원 상당의 인도대금을 받게 됐다.
이를 통해 손익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대규모 유동성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3년 소난골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인도대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계속 지연돼 왔다. 
최근 유가가 회복되면서 협상이 진전을 이루면서 지난해 12월 인도 일정을 확정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 없이 인도될 것”이라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건설현장에 맞는..
통영 등 4곳에 스..
건협 ‘조달청장 ..
새만금에 수산식품..
목포신항 자동차부..
승강기공단, 안전..
플랫폼 택시 웨이..
공동주택 분양가 ..
인천도시공사-LH,..
포스코건설, 협력..
해외건설업계 “정..
롯데건설, 중장비..
아시아나, 캄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