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3.20 수 16:20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수은, 캄보디아에 1억2700만 달러..
감정평가사협회 ‘제2회 감정평가..
새만금 매립절차 간소화… 개발 ..
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조합..
진에어, 기내 VR 서비스 시범 도..
철도공단-KIND, 해외 PPP사업 협..
포스코건설, 양산 ‘사송 더샵 데..
통영 등 4곳에 스마트도시 특화단..
[인사] 한국주택협회장에..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국토교통부 ..
[인사] 서울주택도시공사..
<신기술 브리핑> 현대로템, 초대형 프레스 소재 공급장치 개발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로템이 초대형 프레스 전용 소재 ..
<분양 포커스> 한화건설 ‘수지 동천 꿈에그린’ 내달 분양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화건설은 내달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지상 중계> “노후주택 정비, 공공·민간 협력 방식으로 추진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노후 주택정비사업이 민간 주도의 공공..
 
아시아나, 15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2019-03-15 10:26:23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올 상반기 유동성 확보와 자본 확충을 위해 1500억 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발행금액 850억 원은 15일 납입이 확정됐고 나머지 650억 원은 이달 말까지 추가 모집을 통해 발행할 예정이다.

 

아시아나는 지난 한 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강도 높은 자구계획을 수립하고 CJ대한통운 보유지분, 금호사옥 등 비핵심 자산을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 단기 차입금의 비중을 줄였다.

또 지난 2017년 말 대비 9000억 원 수준의 차입금을 감축, 시장의 유동성 우려를 해소했다.

재무적인 펀더멘털이 개선되면서 국내 투자기관들이 아시아나의 영구채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이번 영구채 발행으로 지난해 말 별도기준 대비 부채비율이 104.1% 개선됐다”며 “운용리스 회계변경에 따른 부채비율 상승에 대응하고 조달한 자금 일부를 활용, 단기차입금을 상환해 차입구조의 개선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진택 기자meill777@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건설현장에 맞는..
통영 등 4곳에 스..
새만금에 수산식품..
목포신항 자동차부..
승강기공단, 안전..
플랫폼 택시 웨이..
공동주택 분양가 ..
인천도시공사-LH,..
포스코건설, 협력..
해외건설업계 “정..
롯데건설, 중장비..
아시아나, 캄보디..
올 항만하역요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