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5.23 목 8:11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스타얼라이언스, 파리 샤를드골공..
코레일,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 채..
건설기술인협, 사이버연수원 확대..
행안부-LX, 주소정보활용센터 운..
혁신제품 전용 공공조달 플랫폼 ..
코레일 “전철 타고 맛집 여행하..
두산건설, 부산 ‘두산위브더제니..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 발족..
SR, 책임경영 도입
[부음] 이대산(KT에스테이..
[인사] 기계설비건설공제..
[인사] 한국수력원자력
[결혼] 정근영(전 현대건..
기자수첩/ 서민 호주머니로 돌려막는 버스 주 52시간제
정부가 ‘시민의 발’을 멈추는 대신 이용 요금을 올리는 ..
<분양 포커스> GS건설 ‘과천자이’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GS건설이 오는 17일 ‘과천자이&..
<지상 중계> 전건협 ‘전문건설 CEO 혁신성장 포럼’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대한전문건설협회는 14일 메종글래드 ..
 
해운조합,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동결
2019-03-14 16:41:02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2019년도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비율이 동결됐다.

 

한국해운조합은 지난 13일 2019년도 제1회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노·사·정 합의를 통해 2019년도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비율을 전년과 동일한 1000분의 0.65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해운조합의 공제상품을 이용 중인 업체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해운조합은 지난 2005년부터 선박소유자의 파산 등으로 퇴직 선원이 받지 못할 임금과 퇴직금 지급을 보장하기 위해서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을 운영해오고 있다.
그동안 총 55개사, 선원 640여 명에 42억 원의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한 바 있다.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에는 지난해 말 기준 약 1050개사, 8000여 명의 선원이 가입돼 있다.
해운조합은 연간 약 2억1000만 원의 부담금과 약 16억5000만 원의 기금적립액을 운영하고 있다.

 

해운조합 관계자는 “가입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현대건설, 이라크..
GS건설 시공 ‘베..
인천공항 항공기 ..
감정원, 감정평가..
건설기술인협, 강..
감정원 ‘부동산 ..
여수·광양항 9개..
두산건설, 부산 ‘..
BPA-연변대, 공동..
LH, KBS 보유 부동..
동서발전 “4차 산..
GS건설 컨소시엄 ..
KT, 융합보안실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