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3.20 수 16:11
  해양
  항만
  선박
많이 본 기사
수은, 캄보디아에 1억2700만 달러..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감정평가사협회 ‘제2회 감정평가..
새만금 매립절차 간소화… 개발 ..
GS건설 ‘백련산파크자이’ 조합..
진에어, 기내 VR 서비스 시범 도..
철도공단-KIND, 해외 PPP사업 협..
포스코건설, 양산 ‘사송 더샵 데..
통영 등 4곳에 스마트도시 특화단..
[인사] 한국주택협회장에..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국토교통부 ..
[인사] 서울주택도시공사..
<신기술 브리핑> 현대로템, 초대형 프레스 소재 공급장치 개발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현대로템이 초대형 프레스 전용 소재 ..
<분양 포커스> 한화건설 ‘수지 동천 꿈에그린’ 내달 분양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한화건설은 내달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지상 중계> “노후주택 정비, 공공·민간 협력 방식으로 추진해야”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노후 주택정비사업이 민간 주도의 공공..
 
해운조합,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동결
2019-03-14 16:41:02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2019년도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비율이 동결됐다.

 

한국해운조합은 지난 13일 2019년도 제1회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심의위원회에서는 노·사·정 합의를 통해 2019년도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 부담금 비율을 전년과 동일한 1000분의 0.65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해운조합의 공제상품을 이용 중인 업체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해운조합은 지난 2005년부터 선박소유자의 파산 등으로 퇴직 선원이 받지 못할 임금과 퇴직금 지급을 보장하기 위해서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을 운영해오고 있다.
그동안 총 55개사, 선원 640여 명에 42억 원의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한 바 있다.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에는 지난해 말 기준 약 1050개사, 8000여 명의 선원이 가입돼 있다.
해운조합은 연간 약 2억1000만 원의 부담금과 약 16억5000만 원의 기금적립액을 운영하고 있다.

 

해운조합 관계자는 “가입자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선원임금채권보장기금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희 기자jhcho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건설현장에 맞는..
통영 등 4곳에 스..
새만금에 수산식품..
목포신항 자동차부..
승강기공단, 안전..
플랫폼 택시 웨이..
공동주택 분양가 ..
인천도시공사-LH,..
포스코건설, 협력..
해외건설업계 “정..
롯데건설, 중장비..
아시아나, 캄보디..
올 항만하역요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