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4.24 수 7:46
  수주·발주
  입찰·낙찰
  기업뉴스
  공기업동향
많이 본 기사
BPA, 베트남 호치민에 동남아대표..
공정위 ‘여행사에 갑질’ 아시아..
경상권청소년치료재활센터 상반기..
대림산업 등 14개 업체 ‘LH 우수..
서울 공항버스, 내달 교통카드 요..
‘기존주택 전세임대’ 보증금 반..
국토부, 국적항공사 항공기 400대..
진에어, 위탁 수하물 초과분 사전..
LX, 상반기 신입사원 296명 채용..
[결혼] 한나예(한국엔지니..
[인사] 조달청
[인사] 해양수산부 ..
[인사] 국토교통부
<뉴스 화제> 서초대로 서리풀터널 22일 개통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내방역부터 강남역까지 구간이 5~12분..
<뉴스 해설> 행복시 도로망 구축사업 어떻게 진행되나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행복도시 광..
<뉴스 이사람> 인천공항 구본환 사장 “인천공항경제권 구축할 터”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이 취임..
 
현대건설, 올 수주 24조1000억·매출 17조 목표
박동욱 사장 “아시아 지역 수주 확대, 건설 명가 도약할 것” 2019-02-11 17:18:44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현대건설은 10일 수주 24조1000억 원, 매출 17조 원, 영업이익 1조 원을 2019년 목표로 제시했다.

지난해 대비 수주는 26.6%, 매출은 1.6%, 영업이익은 19% 각각 늘어난 규모다. 

 

수주계획과 관련해서는 기존 중동 및 아시아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복합화력·매립·항만·송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미주·아프리카 등 신시장 개척과 데이터 센터 등 신사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건설은 “특히 올해는 이라크, 알제리, 우즈벡 등에서 대규모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며 “사우디, 카타르, 쿠웨이트, 싱가포르 등 경쟁력 보유지역에 해외 파이프라인 확보 등을 통해 해외 수주 모멘텀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는 민자 SOC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SOC 투자개발사업 비중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공공·민간 부문의 경우 대형 개발사업, 플랜트 공사, 민간 건축공사, 재개발 사업에 집중하기로 했다.

 

매출 증가는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등 해외 대형공사 본격화와 국내 주택 매출 지속 증가 예상에 따른 것이다.

 

이와 함께 협력사와 함께 중대재해 제로, 환경패널티 제로, 중대품질문제 제로 등 ‘3제로 경영’ 지속 추진, 청년 일자리 창출 앞장도 올해 현대건설이 앞세우고 있는 것이다.

이런 종합적인 경영 목표 달성을 통해 ‘2019 Great Company 현대건설’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은 “올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부가가치를 우선시하는 기업 문화를 구축해 진정한 건설 명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기자kernel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포스코건설, 강원..
‘기존주택 전세임..
산은, 현대상선 투..
중부발전, 인니 반..
정부, 올해 주거지..
수은, 창원 등 4개..
한전KDN-한국해상..
해운업계, 매출 6..
아시아나 채권단,..
최신 조달물품 한..
동서발전, 3년간 ..
한수원, 조지아 수..
수은, 에티오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