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2.16 19:17
  도로
  철도
  항공
  물류
  교통
  자동차
  건설기계
많이 본 기사
국토부, 14일 제주 2공항 기본계..
세종·부산 스마트시티, 하반기 ..
하숙집·원룸·주상복합도 지자체..
‘창립 50주년’ 도로공사, 5대 ..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2위 ..
대우조선, 그리스 LNG 운반선 1척..
산은 “한진重 경영정상화작업 지..
LH, 하남감일지구 근린생활시설용..
해건협, 세계은행 PPP 사업 교육..
[인사] 새만금개발청
[인사] 해양수산부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철도기술연구..
<뉴스 브리핑> 부산신항 2단계 배후단지, 제3자 공모로 개발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 2단계 항만배후..
<뉴스 해설> 예타 면제, 어떤 SOC 사업 포함됐나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정부는 29일 ‘국가균형발전 프로..
<뉴스 이슈>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 경제개발 가속도” 전망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이번 달 27∼28일 예정된 북미 정상..
 
시외버스 ‘정기권’ 도입 근거 마련된다
2019-02-11 14:53:00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시외버스에도 정기권을 도입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 통근·통학 승객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 개정안을 통해 시외버스의 정기권·정액권 발행사업 근거를 마련, 12일부터 내달 4일까지 행정예고에 들어간다.


정액권은 일정 금액을 내면 월~금, 금~일 등 정해진 기간 동안 모든 노선의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을 말한다.
정기권은 통근이나 통학이 가능한 100㎞ 미만 단거리 노선을 왕복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이다.


국토교통부 김기대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정기권 도입 근거 마련으로 시외버스를 이용하는 여행객과 통학·통근자의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태선 기자tsbark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정부, 해외수주 경..
수직증축 리모델링..
부영그룹, 19단 경..
경기도, 순환둘레..
건설기계 완성차 ..
내달부터 시외버스..
1월 전문건설공사..
KT, AI 서비스 기..
공항공사, 공항 인..
해건협, 해외건설..
롯데건설, 소형 주..
주택학회, 19일 ‘..
대법원, 공인중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