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8 금 9:13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춘천 레고랜드 이번엔 탄력받나
중부발전, 3억 달러 그린본드 발..
현대건설기계, 축구 통해 베트남..
티웨이항공 지난해 국제선 여객 ..
서울시 ‘미관지구’ 폐지… 입지..
주거용 인테리어 공사 위반시 제..
이스타항공, 부산~싱가포르 신규..
쌍용건설 ‘더플래티넘 부평’ 마..
산업부, UAE서 원전·에너지 수주..
[인사] 조달청
[인사] HDC영창, 김홍진 ..
[인사] 토목학회장에 이종..
[인사] 대림, 이해욱 회장..
<뉴스 이슈> 현대차 GBC, 이르면 6월 착공
[국토경제신문 박태선 기자] 현대자동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뉴스 해설> 건설신기술, 왜 제대로 안뜰까?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건설신기술은 우수한 기술을 건설현장..
<지상 중계>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남북경협, 우리보다 중국이 앞서..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16일 &..
 
스마트폰으로 공사장 날림먼지 측정한다
환경부, 불투명도 측정기법 개발… 3월 시험기준 마련 2019-01-11 11:13:30

[국토경제신문 이지현 기자] 스마트폰이나 드론으로 공사장 날림먼지를 측정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광학적 불투명도 측정기법을 개발, 상반기에 날림먼지 측정 공정시험기준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측정기법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날림먼지의 발생 정도를 정량 측정할 수 있는 불투명도 측정기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이 개발, 측정 소프트웨어를 통해 날림먼지 발생에 따른 불투명도를 0~100%로 구분해 산출한다.
드론으로 촬영할 경우 사업장 밖에서도 먼지 발생 정도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날림먼지 측정에 사용하던 장비는 가격이 비싸 사업장에 적용하기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또 날림먼지의 무게를 측정하는 고용량공기시료채취법은 바람이 부는 방향에 따라 총 4곳에 설치해야 해 측정이 번거로웠다.


환경부는 불투명도 측정기법 개발에 따라 편의성과 정확성을 제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상반기 안으로 날림먼지 불투명도 관리기준을 추가하는 내용으로 ‘대기환경보전법’을 개정, 고시할 예정이다.



이지현 기자pieces29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생활SOC 예산 잡..
“후분양 전환, 건..
대우조선해양 초대..
캠코, 혁신 우수사..
경찰, KT 황창규 ..
“몽골 가는 하늘..
건협 서울시회, 1..
올해 주요 건설자..
GPPC, 평택항 고객..
YGPA, 여수국가산..
인천 지역 공급용..
CM협회, 2019년도..
국산 수중 건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