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6.26 수 1:36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HF, 7월 보금자리론 금리 0.20%p..
5G 적용 자율주행차, 22일 도심 ..
해양수산연수원-라나코대학, 해양..
인천항 매립부지에 ‘영종드림아..
<스케치> 건설의 날, 김현미 장관..
SR-코레일테크, 철도서비스 향상..
HDC현산, 오크밸리 경영권 인수 ..
LH, 화성 남양뉴타운 준주거용지..
한수원, 체코서 글로벌 봉사활동..
[인사] 국토교통부
[인사] 한국남동발전
[인사] 코레일
[부음] 강영길(대한건설협..
<지상 중계> 2019 건설의 날 기념식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건설업계의 화합과 결의를 다지는 건설..
<화제의 신기술> 철도연 ‘접이식 컨테이너’ 상용화 막바지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빈 컨테이너를 1/4 크기로 접을 수 있..
<이 사람> 한승헌 연세대 교수팀, 미국 토목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
[국토경제신문 임진택 기자] 한승헌 연세대 사회환경시스템 공학부..
 
스마트폰으로 공사장 날림먼지 측정한다
환경부, 불투명도 측정기법 개발… 3월 시험기준 마련 2019-01-11 11:13:30

[국토경제신문 이지현 기자] 스마트폰이나 드론으로 공사장 날림먼지를 측정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광학적 불투명도 측정기법을 개발, 상반기에 날림먼지 측정 공정시험기준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측정기법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날림먼지의 발생 정도를 정량 측정할 수 있는 불투명도 측정기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이 개발, 측정 소프트웨어를 통해 날림먼지 발생에 따른 불투명도를 0~100%로 구분해 산출한다.
드론으로 촬영할 경우 사업장 밖에서도 먼지 발생 정도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


그동안 날림먼지 측정에 사용하던 장비는 가격이 비싸 사업장에 적용하기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또 날림먼지의 무게를 측정하는 고용량공기시료채취법은 바람이 부는 방향에 따라 총 4곳에 설치해야 해 측정이 번거로웠다.


환경부는 불투명도 측정기법 개발에 따라 편의성과 정확성을 제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상반기 안으로 날림먼지 불투명도 관리기준을 추가하는 내용으로 ‘대기환경보전법’을 개정, 고시할 예정이다.



이지현 기자pieces291@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실시간 뉴스
삼성물산, 베트남..
UAE 원전정비 수주..
한수원, 중소기업..
경기도시공사, 강..
공항공사, 김포공..
LH, 조직개편 단행..
서울 북부간선도로..
거창 공사중단 숙..
시설안전공단, 우..
두산건설, 미얀마..
인천공항공사 ‘테..
3기 신도시 포럼 ..
아시아나 “헌혈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