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4.24 수 6:52
  정책종합
  LE Top뉴스
많이 본 기사
BPA, 베트남 호치민에 동남아대표..
공정위 ‘여행사에 갑질’ 아시아..
경상권청소년치료재활센터 상반기..
대림산업 등 14개 업체 ‘LH 우수..
서울 공항버스, 내달 교통카드 요..
‘기존주택 전세임대’ 보증금 반..
국토부, 국적항공사 항공기 400대..
진에어, 위탁 수하물 초과분 사전..
LX, 상반기 신입사원 296명 채용..
[결혼] 한나예(한국엔지니..
[인사] 조달청
[인사] 해양수산부 ..
[인사] 국토교통부
<뉴스 화제> 서초대로 서리풀터널 22일 개통
[국토경제신문 조후현 기자] 내방역부터 강남역까지 구간이 5~12분..
<뉴스 해설> 행복시 도로망 구축사업 어떻게 진행되나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의 행복도시 광..
<뉴스 이사람> 인천공항 구본환 사장 “인천공항경제권 구축할 터”
[국토경제신문 최지희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이 취임..
 
기해년 건설업계 화두는 ‘안전과 준법’
신년사로 분석해 본 새해 건설업계 전망 2019-01-02 16:59:25

[국토경제신문 김성원 기자] 2018년은 건설사들에게 어느 때보다 위기의 해였다.

글로벌 경제 위축이 지속된 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거기다 국내의 부동산 경제 위축 등이 한꺼번에 밀어닥친 탓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 위기를 돌파해 나갈 것인가.

새해 건설업계의 몸부림을 신년사를 통해 분석해 봤다.

 

우선, 안전과 준법을 강조하고 있는 점이 눈길을 끈다.

롯데건설 하석주 사장은 “품질, 안전 환경과 같은 기본은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고객의 안전에 직결되는 부분에서는 한 치의 실수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럴 때 국민과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기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은 “투명한 윤리의식, 준법 경영은 기업의 지속성장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요소”라며 “기업은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기여를 하고 모범을 보여야만 가치를 인정받게 된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은 ‘정도 경영’을 내세웠다. 

김 사장은 “건설업에서 품질과 안전은 우리 자신과 이웃의 생명과도 직결된 중요한 사안으로 반드시 지켜야 할 최우선의 가치이며, 회사의 존폐 여부를 좌우할 만큼의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김 사장은 특히 “품질과 안전은 기업의 지속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중요한 핵심가치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건설기술관리협회 도상익 회장은 “건설안전을 위해서는 우리 업계의 이해와 의식 변화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해 전망은 하나같이 어두웠지만 이를 극복하겠다는 강한 의지와 자신감도 내비쳤다.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은 “올해 국내는 물론 해외도 시장환경이 더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하고 국내 주택경기, SOC 시장 모두 위축될 거라고 봤다.

해외 건설 역시 중국과의 경쟁이 쉽지 않다고 전망했다.

 

롯데건설 하석주 사장은 새해 건설업계를 전망하면서 각종 규제와 저성장 기조로 인해서 국내 건설 시장의 정체 또는 축소를 예상했다.

따라서 해외 시장 진출이 절실하다는 것이다.

하 사장은 “이미 진출한 동남아 시장의 현지화를 지속 추구하는 동시에 신규 시장에서의 JV(합작회사) 추진을 통해서 동남아 시장으로의 추가 진출과 조기 안정화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직원들에게는 ‘사즉생(死則生)’의 자세를 주문하기도 했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 역시 올해 국내 시장에 대해 저성장 기조 고착화에 따른 공공 및 민간 투자가 감소, 수주 산업의 위축을 예상했다.

해외 시장 역시 제한적 유가 상승, 인프라 공사 수요 증대로 전년 대비 양호하겠지만 발주 형태 변화와 중국, 인도 등 후발 주자들의 급격한 부상으로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고 봤다.

 

전문건설공제조합 유대운 이사장은 “국내 경제에 대한 우려 속에서 정부정책 방향이 적극적인 건설산업 활성화로 선회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지만 경제 산업 전반에 걸친 침체의 늪에서 완전히 빠져나올 수 있을지는 앞으로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과 북 철도 연결, 향후 인프라 구축과 주택개발 등 무궁무진한 기회가 있지만 이것이 사업으로 구체화되기까지는 장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대한전문건설협회 김영윤 회장도 “세계 경제 둔화와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 강화, 금리 인상의 여파, 건설업종 개편 논의와 하위법령 정비 등으로 전문건설업계는 또 다른 시련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SOC 등 공사물량 창출 확대, 불법·불공정 행위 개선 및 전문건설업계의 신성장동력 창출 등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원 기자kerneli@lenews.co.kr
- Copyrights ⓒ 국토경제신문 & lenews.co.kr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가져가기 블로그로 가져가기 트위터로 가져가기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밴드로 가져가기 URL복사
 
건설사, 아파트 브랜드 새 단장 바람 2019-03-29 12:14:13
‘미세먼지 사태’ 공기연장 피해 보전방안 시급 2019-03-08 12:41:46
국내 기업, 카타르 진출 틈새를 노려라 2019-02-07 16:04:39
기해년 건설업계 화두는 ‘안전과 준법’ 2019-01-02 16:59:25
한전기술, 이틀짜리 일자리창출 ‘꼼수’ 들통 2018-12-03 15:38:45
‘지옥철’ 9호선 3단계 개통… 웃지 못하는 이용객 2018-11-29 13:31:37
건설 人災, 근본적 예방체계 필요… 국토부는 뒷짐만 2018-09-19 15:05:26
건설업 국내서 고전 해외서도 부진 돌파구는 ‘북한’ 2018-09-06 19:19:36
건설업계 “중소규모 표준시장단가 적용은 오류” 2018-08-24 11:16:21
“교육기관 신규진입 막아라” 기존 업체 비상 2018-08-01 17:16:55
건설경기 둔화, 경제·고용 악영향… 공공부문 완충 필요 2018-07-30 15:21:30
국토부 산하 공기업, 때아닌 ‘몰래 카메라’ 전쟁 2018-07-27 12:19:25
건설일용직 일자리안정자금 못 받아 2018-07-18 16:09:58
국적 대형항공사 안전 불감증 ‘도마’ 2018-07-06 18:07:11
진접선 김포도시철도, 골재파동 여파 개통 연기 2018-07-05 13:16:00
“김포시에 지하철 5호선 9호선을 끌어오겠다” 2018-06-25 16:05:10
남북 철도 도로 산림 협력회담 26일부터 개최 2018-06-25 15:53:04
건산연 “주52시간 근무, 총공사비 4.3% 는다” 2018-06-11 16:52:43
“인천시 늑장 대처로 검단신도시 1년 또 낭비” 2018-05-30 17:44:38
건설기업 기술경쟁, 주거공간 진화 이끈다 2018-05-25 10:25:44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뉴스
포스코건설, 강원..
‘기존주택 전세임..
산은, 현대상선 투..
중부발전, 인니 반..
정부, 올해 주거지..
수은, 창원 등 4개..
한전KDN-한국해상..
해운업계, 매출 6..
아시아나 채권단,..
최신 조달물품 한..
동서발전, 3년간 ..
한수원, 조지아 수..
수은, 에티오피아..